트론 설립자 저스틴 선, 자선 오찬 때 워렌 버핏과 마침내 만나

트론(Tron)의 설립자 겸 CEO인 저스틴 선(Justin Sun)이 마침내 버크셔 해서웨이(Berkshire Hathaway) 회장 겸 억만장자로 유명한 워렌 버핏(Warren Buffett)을 자선 오찬 행사에서 직접 만났다.

6일 코인텔레그래프가 입수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지난 1월 23일 선 CEO는 버핏과 네브라스카의 비영리 컨트리 클럽에서 회동을 가졌다. 이 오찬에 참가한 내빈들로는 라이트코인 재단(Litecoin Foundation)의 설립자인 찰리 리(Charlie Lee), 후오비(Huobi)의 CFO 크리스 리(Chris Lee), 바이낸스 자선재단(Binance Charity Foundation)의 책임자 헬렌 하이(Helen Hai), 이토로(eToro)의 CEO 요니 아시아(Yoni Assia) 등이 있다. 그간 많은 기대를 해왔던 이 행사에 대해 언급을 하면서 선 CEO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이는 내게 있어 정말 영광이며 버핏 회장과 오찬을 같이 하고 그의 혜안과 비전을 듣는 것 또한 영광스러운 일이다. 나는 버핏 회장의 후의와 지원을 항상 기억하고 그의 조언을 따라서 트론을 보다 나은 생태계로 만들고 블록체인 업계의 모든 기업 파트너들과도 협력을 강화할 것이다."

세번째 시도 만에 성공

선 CEO는 작년 6월에 워렌 버핏과 오찬을 갖는 특전을 이베이 자선경매로부터 얻어냈다. 그는 당시 이 특전을 얻기 위해 450만 달러를 지불했으며 이는 이 행사 20년 역사상 최고 액수 기록을 세웠다. 그러나 그는 건강상의 이유로 인해 이 자선 오찬을 연기해야 했으며 지난 7월에 버핏과의 오찬을 아주 가까운 시일 내에 약속 잡을 것이라고 말했었다.

이 오찬 일정 연기가 있기 전에 그는 이 오찬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초청하기도 했다. 물론 이 초청은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 상에서 암호화폐에 대해 악담을 늘어놓은 다음에 있었던 것이다.

선 CEO가 이 오찬에 대해 다시 언급하기 시작한 것은 9월 말부터이며 당시 그는 오찬 일정을 다시 연기했었다.

한편 이 경매를 통해 얻어진 자금 전액은 샌프란시스코 소재 비영리단체 GLIDE 재단으로 송금되었다. GLIDE는 노숙자들과 소수민족, LGBTQ 그룹 등 경제적으로나 다른 이유로 차별을 받는 커뮤니티를 위해 일하는 단체이다.

암호화폐 커뮤니티, 자선활동 활발하게 진행

작년 12월 선 CEO는 기후변화에 대한 글로벌 인식을 높인다는 목적으로 스웨덴의 17세 소녀 활동가 그레타 툰베리에게 100만 달러를 기부할 것이라고 약속했었다. 그러나 암호화폐가 어떻게 탄소족적을 줄일 수 있을지에 대해 그는 구체적인 설명을 하지 않았었다. 이 문제와 관련하여 그는 코인텔레그래프와의 인터뷰에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분산형 결제와 분산형 금융은 전적으로 클라우드 컴퓨팅 시스템 상에서 작동되는 것이므로 문서 상으로 별도의 원장기록을 작성하여 보관할 필요를 없애준다."

이번 달 4일 하이퍼체인(Hyperchain)은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에 대응한다는 목적으로 블록체인 기반 플랫폼 개통을 발표했다. 이 플랫폼은 이 바이러스의 진원지인 중국 중부지방 소재 병원들을 지원하기 위한 의료기기 및 의료용품 기부를 받는 포털 역할을 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