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낸스, 알리페이와 위챗 통해 법정통화 수용해

주요 암호화폐 거래소인 바이낸스(Binance)가 온라인 결제 서비스인 알리페이(Alipay)와 모바일 메시징 및 결제 앱인 위챗(WeChat)을 통해 법정통화를 받기 시작했다고 창펑 자오 CEO는 10월 9일자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하지만 바이낸스가 위챗이나 알리페이와 직접적으로 협력하고 있는 것은 아니며, 사용자는 여전히 이들을 개인간 거래(peer-to-peer transactions)에 사용할 수 있다고 그는 못박았다.

이러한 움직임은 지난 10월 9일 바이낸스가 중국 위안화(CNY)에 대항하여 비트코인(BTC), 이더리움(ETH) 및 테더(USDT)를 위한 개인간 거래를 구현한 데 이은 조치이다. 이 서비스는 처음에는 이미 바이낸스 계정을 등록한지 30일 이상 된 안드로이드 사용자에게 제공되며, 이후 iOS도 지원할 예정이다.

바이낸스의 현행 제품군 확장

지난 10월 7일, 바이낸스는 자사 대출 상품의 제 8단계를 출시한다고도 발표했다. 가입자는 선착순으로 접수된다. 가입 기간은 10월 10일부터 11월 10일까지이며, 이자는 만기 즉시 지급된다.

바이낸스는 새로운 마켓 메이커 프로그램을 지난 9월 말에 시작했는데, 월별 거래량이 1,000 BTC를 넘어서거나 그러한 거래량에 도달할 수 있는 사용자와 양질의 시장조성 전략을 갖춘 사용자를 대상으로 한다.

같은 시기에 바이낸스는 전용 스테이킹 플랫폼(staking platform)을 출시하여 사용자가 자체 노드를 설정해 최소 스테이킹 금액 및/또는 기간을 충족시키지 않고도 토큰 보유고를 입금하고 이에 대해 보상 받을 수 있도록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