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의 '비트코인' 구글검색 빈도, 3개월 중 최고 수준

구글 트렌드(Google Trends)에 따르면, 현재 시세 9,400달러인 “비트코인”(BTC)에 대한 전세계 구글 검색 빈도가 지난 3개월 중 최고치에 육박하고 있다고 한다. 현재의 관심도는 비트코인 시세가 1만 1,700달러였던 8월 초 이래 가장 높은 수준이다.

아프리카, “비트코인” 검색빈도 가장 높아

특히 비트코인 검색빈도가 가장 높은 상위 5개국 중 세 곳이 아프리카 국가들이다. 상위 5개국은 나이지리아, 남아프리카 공화국, 오스트리아, 가나 및 브라질이다.

앞서 보도된 바와 같이, 개인간(P2P) 암호화폐 거래 플랫폼 팍스풀(Paxful)은 지난 일 년간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의 거래 물량이 2,800퍼센트 증가했다고 밝혔다. 

관심은 블록체인보다 비트코인

반면에, “블록체인”에 대한 구글 검색 빈도는 중국의 블록체인 개발 가속화를 촉구한 중국 국가주석의 연설에도 불구하고 커다란 증가를 보이지 못했다.

전체적으로 볼 때, 블록체인에 대한 검색 횟수는 비트코인의 경우보다 훨씬 더 안정적이었으며 급격한 증감세가 없음을 차트로부터 알 수 있다. 이는 어제 보도되었듯이 “블록체인”과 “비트코인”에 대한 검색빈도가 급증한 위챗(WeChat) 트렌드와는 사뭇 대조적이다.

한편, 중국 관영 매체들은 오늘자 발표에서 중국이 블록체인 기술을 채택해야 한다면서도 비트코인과 같은 암호화폐에 '투기'하지 말 것을 경고했다. 중국 당국의 블록체인 기술 지지 표명 이후로 중국의 블록체인 부문 A주식 회사 주가는 일일 매매한도인 10퍼센트까지 치솟았다.

Searches for Bitcoin (Blue), blockchain (Red)

비트코인(청색) 및 블록체인(적색)에 대한 검색 | 출처: Google Trends

비트코인”에 대한 구글 검색 관심도는 9월 들어 시세가 정체되면서 연중 최저 수준을 기록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