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M, 19년 미국 내 최다건 수 특허취득...AI, 블록체인에 집중

IBM은 2019년에 인공지능(AI)과 블록체인을 포함해 9,000개 이상의 특허를 받음으로써 미국 내 특허 1위 업체라는 입지를 강화했다.

IBM이 9,626건의 특허를 확보하면서 미국 내 최다 특허를 획득한 기업이자 이 분야에서 27년 연속 1위를 차지한 기업이 되었다고 기술전문 매체인 데이터베이스 트렌드 앤 애플리케이션(Database Trends and Applications)은 2월 4일자 보도를 통해 전했다.

IBM의 특허 9,626건 중에 1,800건 이상이 AI 분야 특허이고 2,500건 이상이 클라우드 기술 특허로서 블럭체인 특허 획득 부문을 주도했다.

IBM의 특허 추이, 블록체인 시장 잠재력 시사해

코인텔레그래프는 2019년 7월의 보도에서 IBM이 2018년부터 미국 내에서 확보한 블록체인 특허 수를 세 배로 늘려 당시에 100여 개의 유효 특허군을 자랑했다고 전한 바 있다.

당시에 암호화폐 및 블록체인 홍보업체인 게릴라버즈(GuerillaBuzz)의 공동 설립자인 유발 할레비(Yuval Halevi)는 "불과 1년 만에 IBM의 블록체인 특허 건수가300% 증가했다”면서, “세계 최대의 기업 중 한 곳(종업원 수 36만6,000명)에서 블록체인 분야의 개발에 그처럼 많은 자원을 쏟아 붓는다는 데서 이 시장의 잠재력이 매우 크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IBM은 아주 최근에도 오프라인 거래 이벤트의 추적 및 기록을 위한 "자기인식 토큰"을 개발해 특허를 받았다. 특히 작년에는 허가형 블록체인 네트워크의 보안을 향상시키기 위한 애플리케이션과 블록체인을 이용한 데이터베이스 관리에 초점을 맞춘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특허를 자사 블록체인 특허 목록에 추가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