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SEC, 해외에 사업체를 둔 암호화폐 사기단에 대해 주의하라는 경고 내놓아

태국의 증권거래 규제당국이 해외에 본사를 두고 합법적으로 디지털화폐를 매매한다고 광고하는 사업체에 대해 주의하라는 경고를 내놓았다.

투자자 손해액 아직 안 밝혀져

방콕포스트는 25일자 기사에서 태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새로운 암호화폐 관련 사기 유형을 적발했으며 해외 사업자들과 공동으로 벌이는 이 사기수법에 걸려들어 손해를 본 투자자들이 속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증권거래위원회는 이 사건과 관련하여 FX 트레이딩(FX Trading Corporation)이라는 이름의 회사를 포함한 디지털화폐 거래 승인을 받지 않은 몇몇 기업들의 존재를 파악했다고 밝혔다. 또한 SEC는 이 사기 사건으로 얼마나  많은 투자자들이 손해를 입었는지 아직도 파악이 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태국 내 규제당국 승인 받은 암호화폐 관련 사업자는 단 4곳에 불과

태국 SEC의 특수조사과 담당자는 태국 내에서 디지털자산 관련 거래 승인을 받은 업체는 단 세 곳 밖에 안 되며 또 다른 한 곳은 암호화폐 브로커 딜러로서 승인을 받았다고 말했다.

태국 재무부는 지난 2019년 1월 비트코인 익스체인지(Bitcoin Exchange Co., Ltd.), 비트컵 온라인(Bitkub Online Co., Ltd.), 사탕 코퍼레이션(Satang Corporation),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스 TH(Coins TH Co., Ltd.) 등에 대해 디지털자산 거래 허가를 내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