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 출시 7개월 만에 사용자수 100만명 돌파

블록체인 기반 핀테크 기업 테라는 “테라 블록체인(메인넷) 출시 7개월 만에 사용자 수 100만명을 돌파했다”고 17일 밝혔다. 테라 사용자 수는 1건 이상의 거래기록을 보유한 테라 계정 수를 의미한다.

테라는 블록체인 기반 결제 시스템을 다양한 전자상거래(e-커머스) 플랫폼에 지원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테라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은행계좌와 연계된 간편결제 ‘차이’로 온라인‧오프라인 시장을 공략 중이다. ‘차이’는 블록체인을 활용해 기존에 복잡한 지불체계를 간소화했다. 이를 통해 가맹점과 소비자들은 각각 결제 수수료 절감과 상시 할인 혜택을 누릴 수 있다.

권도형 테라 공동창립자는 “테라는 가맹점과 소비자 모두에 이익이 될 수 있는 블록체인 기반의 결제 네트워크를 신중히 구축해왔다”며 “앞으로도 한국의 ‘차이’와 몽골의 ‘미미페이’ 같은 모바일 결제 플랫폼과 협업하는 것은 물론 다양한 탈중앙화된 금융 서비스를 연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테라의 100만 사용자 달성 배경에는 가치담보토큰 ‘루나(LUNA)’도 영향을 미쳤다는 게 사측 설명이다. ‘차이’ 등 테라 기반 결제가 발생할 때마다 루나 토큰 보유자에게 일정 수익이 돌아가고 있기 때문이다.

테라 관계자는 “새로운 블록이 생성될 때마다 토큰 보유자에게 거래 수수료를 보상으로 지급하는 블록체인 스테이킹 모델을 적용해 ‘루나’ 보유자 역시 스테이블코인(가치안정화폐) ‘테라’로 보상을 받는다”며 “최근 0.1%에서 0.5%로 인상된 거래 수수료 보상 덕분에 루나 투자자들은 테라 네트워크를 지원할 강력한 동기를 얻는다”고 설명했다.

/블록포스트 김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