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돌 맞은 업비트, 더 안전한 암호화폐 투자 환경 만들었다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는 업비트 출시 2주년을 맞아 그동안의 주요 성과를 공개하고 고객 감사 이벤트도 진행한다고 24일 발표했다.

지난 2017년 10월 오픈한 업비트는 상장 전 선별절차와 상장 후 관리 지침을 공개하고 관련 지침을 근거로 한 ‘투자자 유의 종목 안내’를 시행하는 등 암호화폐 투자자 보호와 투명한 거래 활성화에 앞장섰다.

또 ‘ISO 및 ISMS 인증’ 획득, 자금세탁방지를 위한 금융권 수준의 ‘고객실명인증(KYC)’ 절차 도입, ‘다우존스 워치리스트’ 및 ‘체인널리시스’ 등 글로벌 솔루션 적용 등으로 안전한 투자 환경을 조성했다.

금융 및 수사 기관과의 공조를 통한 ‘보이스피싱 범죄자 검거’, 전기통신금융 사기 예방을 위한 ‘대고객 홍보 및 입출금 모니터링 시스템 강화’ 등 암호화폐 범죄 예방 및 근절에도 적극 나섰다.

더 편리한 투자 환경 제공을 위한 모바일에 최적화된 UI/UX를 제공하고, 입출금 100% 지원, 매수/매도 호가 확대 적용, 다크모드, 현금영수증 발급 지원 등 고객의 니즈를 반영한 서비스 기능 향상을 위해 노력했다.

이 외에도 암호화폐 프로젝트의 ‘주요 정보 공시 제도’를 도입하고 ‘암호화폐 뉴스’ 코너를 개편하는 한편, 암호화폐 시장의 흐름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업비트 암호화폐 인덱스(UBCI)’도 선보였다. 이를 통해 고객에게 필요한 정보를 모두 제공하는 완성도 높은 암호화폐 투자 플랫폼을 구축해 나가고 있다는 것이 두나무 측의 설명이다.

블록체인 암호화폐 생태계를 위한 투자에도 적극적으로 나섰다. 전세계 개발자들의 축제로 자리 잡은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UDC)’를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성공적으로 개최했다. 투자 전문 자회사인 두나무앤파트너스는 블록체인 및 핀테크 기업에 ‘3년간 1000억원 투자’ 계획을 발표하고 현재까지 31개 기업에 635억원을 투자했다.

두나무는 신사업 개발과 서비스 확장을 통해 또 한번의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업비트는 현재 싱가포르와 인도네시아에 거래소를 설립했으며 동남아시아를 필두로 해외 시장을 공략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또 기업 전용 수탁 서비스인 ‘업비트 세이프’와 기업 전용 거래 서비스인 ‘업비트 엔터프라이즈’를 통해 암호화폐 거래 인프라를 활용한 사업도 적극 추진한다.

한편 업비트는 출시 2주년을 맞아 오는 25일부터 내달 25일까지 한달간 고객 감사 이벤트를 진행한다. ‘행사는 ‘수수료 혜택 이벤트’와 ‘선착순 코인 지급 시크릿 이벤트’ 두가지로 진행된다.

/블록포스트 허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