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다크넷 "히드라" 운영자, 1억 4,600만 달러 ICO 계획

러시아 최대의 다크넷 시장이 세계 시장으로 진출하기 위해 토큰 공개(token offering)를 통해 1억 4,600만 달러를 조달할 계획이다.

암호화폐 전문 매체인 포크로그(Forklog)의 12월 11일자 보도에 따르면, 이 토큰 판매는 불법임이 거의 확실한데, 이 경우에는 단지 증권 법이나 다른 금융규제법을 어기기 때문만은 아니라고 한다. 

“서구, 새로운 시대 맞이할 것”

“히드라(Hydra)”로 알려진 이 다크넷 시장의 운영자들은 불법 약물의 무허가 익명 거래 모델을 대대적인 규모로 시작하려는 야망을 품고 있다. 토르(Tor)와 같은 다크 웹 브라우저를 통해서만 이용 가능한 투자 제안서에서는 이 플랫폼의 전 세계적인 확장을 통해 “서구는 새로운 시대를 맞이할 것”이며, 그 규모는 “상상하기도 힘들 정도”가 될 것이라 주장하고 있다.

히드라가 제공하는 익명의 서비스는 배달원들이 구매된 상품을 공공 장소에 지정되어 있는 은폐된 장소에 분산시켜 놓은 뒤, 고객이 나중에 이를 찾아가도록 한다. 구매자나 판매자 또는 배달원 중 그 누구도 직접 마주치는 일은 결코 없다.

운영자들은 이 자금을  암호화 메시징 서비스, 사생활보호 브라우저, 자동화된 분쟁 해결 기능,  장외 시장 및 암호화폐 거래소를 결합할 새로운 서비스인 “Eternos”의 구축에 사용할 계획이다.

 

먹튀 사기일 가능성 경고돼

12월 16일로 예정된 토큰 판매는 투자자들에게 토큰 100개 묶음을 제공하며, 회사 이익의 0.003%를 나눠가질 권리를 부여하게 된다. 이 토큰의 가치는 개당 100달러로서, 비트 코인(BTC)으로 살 수 있다.

토큰 발행 규모는 147만 개로서 Eternos 가치의 49퍼센트에 해당되며, 토큰을 100개 이상 구매하는 이에게는 월 배당금 500달러가 보장된다. 이러한 수치는 운영자들이 현재의 성장 지표를 인용해 내세우고 있는 월 수입 1,500만 달러라는 전망치를 근거로 하고 있다. 하지만 포크로그는 이 프로젝트가 먹튀 사기일 수도 있다고 독자들에게 경고하고 있다.

히드라는 자신들의 사용자 기반은 300만 명이 넘으며, 하루에 10만 건이 넘는 불법 약물, 해킹 서비스, 위조 문서, 훔친 데이터 및 현금의 거래를 처리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2019년 6월 현재, 러시아의 수사 사이트인 Proekt가 밝힌 바에 따르면, 히드라에 등록된 계정 수는 250만 개에 달하며, 그 중 39만 3,000개가 최소한 한 번은 구매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