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세계 최초 '암호화폐 결제시스템' 특허 취득

신한카드가 세계 최초로 '여신 가상화폐 새성 장치 및 여신 가상화폐 관리 장치'에 대한 특허를 취득했다.

15일 특허정보사이트 키프리스에 따르면 지난 2017년 11월 특허 출원을 신청했던 신한카드의 특허 건이 1년 반만에 특허를 취득하게 된 것이다. 해당 특허는 소비자의 신용(credit) 한도에 따라 생성되는 암호화폐를 포함하는 블록체인을 생성하고, 결제 내역에 따라 상기 블록체인을 업데이트하는 블록체인 생성부, 상기 블록체인을 공유하는 복수의 계정들의 다중서명(multi-signature)을 관리하는 계정관리부 및 상기 복수의 계정 각각에 대응하는 거래 조건을 저장하고, 상기 거래 조건에 따라 상기 블록체인을 이용한 결제를 진행하는 거래 생성부를 포함하는 암호화폐 생성 장치가 제공된다는 내용이다.

즉, 비트코인 등 시스템에서 쓰이는 암호화폐와 달리 네트워크 내 거래 편의를 위해 생성되는 암호화폐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