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블록체인 키 관리 서비스 만든다"

 

신한은행이 블록체인 전문 기업 그라운드X, 헥슬란트와 함께 블록체인 키 관리 서비스 구축에 나선다.

14일 헥슬란트는 신한은행, 그라운드X와 함께 블록체인 키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개인 키 관리 시스템(PKMS, Private Key Management System)’ 공동 사업 협약을 체결했다며 가장 안전한 기업 지갑(Business Wallet) 서비스 인프라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3사는 오는 10월 파일럿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신한은행은 보안 기술 적용 및 키 복구 프로세스를 담당하며 암호화 키 보안 및 탈취 시 복호화 기능을 담당한다. 그라운드X는 클레이튼 플랫폼을 제공하는 동시에 클레이튼 메인넷 파트너 인프라 구축 및 메인넷 개발을 맡고 헥슬란트는 암호화 키 관리 프로세스를 구축하며 헥슬란트 노드 내 자체 구축된 KMS(Key Management System) 적용 및 개발을 담당한다.

3사는 개인 키 관리 시스템을 통해 블록체인 인프라 서비스를 통한 안전한 자산 보안 기술 구축하고 기업의 암호화 키 보관 문제를 해결하는 동시에 안전한 기업 지갑(Business Wallet) 서비스를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헥슬란트는 “국내 최초로 개발사와 은행, 메인넷이 협업하여 서비스를 만드는 만큼 지금까지 연구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가장 안전한 보안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오는 10월 예정된 파일럿 서비스는 신한 퓨처스랩 5기 육성 기업이자 클레이튼 서비스 파트너사인 레디(REDi) 에너지 데이터 거래 플랫폼에 적용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