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암호화폐 거래소 운영자 고객 자금 470억 '횡령'으로 구속 기소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운영자가 총 470억원 가량의 고객 예탁금 횡령 등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또한 추가 범죄에 대해서도 수사 중이다. 

6월 26일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는 고객예탁금 329억 원, 비트코인 141억 원 상당을 빼돌려 개인 투자금, 생활비 등에 사용한 가상화폐거래소 운영자 A(52세)씨를 특경법위반 등으로 구속기소했다며 가짜 가상화폐 발행 사기 등 여죄에 대허서도 수사를 이어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횡령된 고객 예탁금과 비트코인을 모두 합하면 470억 원 가량의 규모다. 

A씨는 가상화폐거래소 ‘E社’를 운영하면서 고객예탁금을 횡령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E社’는 회원수만 약 3만1000명으로  국내 가상화폐거래소 40~50여곳 중 10위권을 차지하고 있다. 직원수는 약 40명 규모다. 해당 거래소는 '이야비트(Eyabit)'로 2016년 만들어졌으나 2017년 12월 이후로 공지사항이 나와있지 않으며 2018년 1월 중순 이후로는 신규가입도 중단된 거래소다. 

서울중앙지검은 관련 제보 및 법인고객의 고발 등을 단서로 수사에 착수해 해당 거래소 압수수색, 서버, 계좌, 전자지갑 등을 추적하고 분석하는 등 수사한 결과 A씨가 지난 2016년 1월부터 2018년 9월까지 ‘빗썸’, ‘코빗’ 등 유명 거래소의 시세창을 마치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