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블록체인, 그 기술력을 해외에서 인정받다

1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암호화폐 거래소 고팍스를 운영하는 스트리미, 블록체인 기술 컨설팅 기업 디콘, 블록체인 기반 핀테크 업체 테라 등이 글로벌 블록체인‧암호화폐 기업들과 잇달아 기술‧서비스 협업을 하는 한편 공공 분야에도 적극 진출하고 있다.

최근 스트리미는 블록스트림이 개발하는 ‘리퀴드 네트워크’ 운영‧기술부문 핵심 멤버로 선정됐다.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등 주요 암호화폐 채굴 알고리즘(작업증명·PoW)을 발명한 아담 백 최고경영자(CEO)가 이끄는 블록스트림은 비트코인 메인넷과 나란히 작동하는 사이드체인 ‘리퀴드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증권형 토큰 생태계 확장에 속도를 내고 있다. 즉 ‘리퀴드 네트워크’는 비트코인을 핵심 자산으로 하면서 비트코인 블록체인에 대한 별도수정 없이 다양한 조건이 설정된 증권형 토큰을 발행‧관리할 수 있는 ‘리퀴드 시큐리티즈’ 등을 운영하고 있다.

기관 및 전문투자자, 기업, 거래소 등 암호화폐 생태계 참여자가 비트코인은 물론 다양한 증권형 토큰을 더욱 빠르고 안전하게 전송할 수 있도록 하는 게 핵심이다.

블록스트림으로부터 기술력을 인정받은 스트리미도 ‘리퀴드 네트워크’를 활용해 비트코인 등 디지털 자산 관련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스트리미 이준행 대표와 함께 리퀴드 주요 멤버로 활동하게 된 공윤진 최고기술책임자(CTO)는 “리퀴드 네트워크 초기 멤버로 활동했던 노력을 바탕으로 이번에 의사결정권을 지닌 운영‧기술 멤버로 선출됐다”며 “가장 안전한 가치 저장수단으로 인정받기 시작한 비트코인 사이드체인인 리퀴드를 통해 범용성과 확장성을 갖춘 블록체인‧암호화폐 서비스를 만들어가겠다”고 목표를 밝혔다.

디콘도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개발‧운영하는 ‘바이낸스 체인’과 탈중앙화 거래소(덱스·DEX) 등에 최적화된 보상 체계를 연구하고 있다. 바이낸스 펠로우십 프로그램에 합류하면서다. 이에 따라 디콘과 바이낸스는 암호경제학 연구에 협력하는 한편, 블록체인 기반 탈중앙화 시장 보상체계를 연구한 결과도 공개할 예정이다.

테라는 몽골에서 스테이블코인(가치안정화폐) 기반 간편결제‧간편송금 서비스를 확대 중이다.

몽골화폐 투그릭(MNT)과 1:1로 연동해 출시한 스테이블코인 ‘테라MNT’를 기반으로 간편결제 서비스 ‘미미페이’를 선보인 것이다. 현재 몽골에서는 ‘미미페이’ 애플리케이션(앱) 이용자가 은행계좌를 등록하면, 택시‧주유소‧백화점 등에서 테라 MNT로 결제할 수 있다.

신현성 테라 공동창립자 겸 대표는 “한국과 몽골에서의 사업경험을 바탕으로 올 상반기 싱가포르‧대만‧태국으로 블록체인 기반 간편결제 서비스를 확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블록포스트 김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