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정부, 암호화폐 채굴 면허1천 이상 발급

이란의 산업, 광업, 통상부가 자국내에서 1천 건이 넘는 암호화폐 채굴 라이선스를 발행했다.

24일 이란의 금융 및 경제 시스템 관련 미디어(IBENA)가 보도한 기사에 따르면 정보통신기술(ICT) 길드 조직의 블록체인 위원회 위원들 중 한 명인 아미르 호세인 사이드 나이(Amir Hossein Saeedi Nai)가 그간 발급된 라이선스의 수를 공개했다고 한다.

그는 이란 내에서 채굴 사업을 개시하기 전에 기업가들은 정부 허가를 반드시 받아야 하며 정부는 그간 이와 관련된 허가증을 1천 건을 발급했으며 이들 가운데 일부는 벌써 사업을 시작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나이는 또한 이란 국내의 암호화폐 채굴 산업이 100% 가동될 경우 85억 달러에 달하는 외화를 벌어들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란 경제에서 채굴업이 차지하는 역할

미국과 다른 서구 국가들의 금융 제재로 인해 이란 경제는 피폐한 상태에 빠져 있다. 나이는 이란이 외화를 가득해야 하는 절박한 사정에 처해 있으며 디지털 화폐가 경제제재를 우회해서 무역을 활성화하고 외환을 반입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내다 봤다.

그는 또한 ICT 길드 조직이 이란의 암호화폐 채굴 현황을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이 조직은 이란 내의 채굴 활동이 전력요금 인하를 통해 활성화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고 암호화폐 채굴꾼들과 가스를 연료로 사용하는 발전소들 간에 일정한 협력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란에서 전력요금은 kWh당 0.007 달러로서 세계에서 가장 낮은 수준이다. 그러나 최근에 있었던 에너지 부족과 정전사태로 인해 규제당국은 전력공급 상황에 대해 전보다 훨씬 적극적으로 개입하기 시작했고 특히 암호화폐 채굴에 대해 보다 엄격한 태도를 취하기 시작했다.

이란에서의 암호화폐 채굴 활동의 증가로 인해 정부는 이 부문에서의 전력요금을 크게 인상해서 시간당 종전 0.007 달러에서 0.07 달러로 10배를 인상했다.

2019년 8월 이란 경찰은 미등록 암호화폐 채굴 장비를 밀반입하려던 개인을 체포한 일도 있었다. 코인텔레그래프가 11월에 보도했던 것과 같이 이란 정부는 자국 내에서 비밀리에 암호화폐 채굴활동을 신고하는 사람들에게 현상금을 지급하겠다는 공고를 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