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F, 프랑스 최초로 ICO 승인

ICO 열기가 미국에서는 가라앉은 듯하지만, 프랑스에서는 새로이 주목 받고 있는 모양이다. 지난 12월 17일, 프랑스의 금융 규제당국인 AMF(Autorité des Marchés Financiers)는 자국 최초로 ICO 신청을 승인했다.

신청사는 French-ICO로서, 암호화폐를 이용한 자금조달 프로젝트용 플랫폼을 개발한 회사이다. 이 회사는 우량기업 명단(white list)에 등재되고 AMF 웹사이트에 공지가 게시된 최초의 업체이다.

로이터 통신의 지난 7월 보도에 의하면, AMF는 ICO 후보사 서너 곳과 이를 협의했으며, 곧 더 많은 후보자들이 나올 수 있다고 한다.

French-ICO가 최초로 승인 받은 업체이긴 하지만, 효력은 2020년 6월 1일로 예정된 청약기간 말까지만 유효하다.  AMF 웹사이트는 또한 승인이 선택사항이지만 AMF의 승인을 받은 공개모집 코인만  프랑스 대중에게 판매할 수 있다고 밝히고 있다.

AMF는 또 토큰 발행업체가 아닌 ICO 제안만 승인했다고 설명했다. AMF는 ICO를 희망하는 업체들은 6개월안에 ICO 1개만 신청할 수 있다고 상세하게 설명했다..

선택적인 ICO 승인, 위반 시에는 벌금형

올해 4월에 도입된 프랑스의 사업 성장 및 변화에 관한 새로운 법률인 PACTE 법에는 ICO에 대한 구체적인 제도가 포함되어 있다. 이 법에 따르면  ICO의 발전을 촉진하기 위해 AMF는 ICO프로젝트를 선택적으로 승인하게 된다. 이 법률은 증권형 토큰 공개(STO)에는 적용되지 않으며, 유틸리티 토큰의 발행에만 적용된다. 이 새로운 규칙을 지키지 않는 업체는 거액의 벌금을 물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