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정부, 외환시장에 블록체인 기술 적용 확대

중국 정부가 외환시장 개혁을 준비하면서 비트코인(BTC) 같은 암호화폐에 대한 규제방식을 다시 변경시킬 수도 있다고 시사했다.

24일 중국 고위 관료의 말을 인용해 로이터가 보도한 바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국가간 블록체인 자금조달 시범 플랫폼을 확장하며 암호화폐 정책 변경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외환시장의 새로운 환경에 맞춰 규제개혁을 한다는 방침

올해 3월에 출범한 이 플랫폼은 현재 중국 내 19개 성에서 파일럿 프로그램을 실행하고 있다.

중국 국가외환관리국(SAFE)의 부책임자인 루 레이(Lu Lei)는 "우리는 해외 자금조달 및 거시 관리 분야에서 블록체인 기술의 적용범위와 적용 시나리오를 단계적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동시에 (정부는) 암호화폐를 포함하는 외환개혁 방안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려고 하며 새로운 상황에 맞게 외환규제 및 기술 시스템을 구축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중국 정부, 블록체인은 허용하지만 비트코인은 금지한다는 정책을 고수

중국 정부는 중앙은행 디지털 화폐 발행을 준비하고 있는 상황에서 중앙은행이 발행할 디지털 화폐의 특성이 비트코인과는 다르다는 것을 강조하고 있다.

중국인민은행의 무 창춘(Mu Changchun) 부국장은 "화폐는 투기의 대상이 되어서는 안 된다. 이는 투기 목적으로 사용될 수 있고 통화 바스켓을 통해 지원을 필요로 하는 비트코인이나 스테이블코인과는 그 성격이 다르다"고 강조했다.

중국 내에서 암호화폐 거래소를 포함해서 정부가 관리하지 않는 암호화폐 거래 활동은 2017년 9월 도입된 정책에 따라 전면 금지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