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나무, 암호화폐 지갑 ‘비트베리’ 서비스 접는다

두나무가 자회사인 루트원소프트를 통해 개발‧운영해 온 암호화폐 지갑 ‘비트베리’ 서비스를 종료한다. 블록체인‧암호화폐 시장 악화와 규제 불확실성으로 수익성을 확보하지 못한 게 주된 원인인 것으로 파악됐다.

‘비트베리’ 이용자는 오는 2월 29일까지 모든 암호화폐를 모두 출금해야 한다. 또 개인이 각각 보유한 암호화폐를 1:1로 교환(P2P)하는 형태의 ‘비트베리 안전거래’ 서비스는 1월 31일 종료되므로, 이후에 이뤄지는 암호화폐 직거래 시도 등에 유의해야 한다.

비트베리, 출시 1년3개월 만에 서비스 종료
루트원소프트 장성훈 대표는 29일 ‘비트베리 서비스 공식 종료 안내’라는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루트원소프트가 블록체인 산업의 시장 악화와 불확실성 영향으로 사업종료를 결정함에 따라 비트베리 서비스도 안타깝게 종료하게 됐다”며 “비트베리의 모든 암호화폐 지원을 중지하므로 보관하고 계신 모든 암호화폐 출금을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2018년 10월 출시된 ‘비트베리’는 카카오톡‧구글 계정으로 회원가입과 간편 로그인을 할 수 있는 암호화폐 지갑이다. 누구나 스마트폰에 설치한 ‘비트베리’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암호화폐를 보관하고 간편송금 할 수 있도록 했으며, 대형 암호화폐 거래소인 업비트 API(앱 개발도구)와 연동해 이용자가 보유한 모든 암호화폐를 통합‧운용하는 방안도 모색 중이었다.

하지만 ‘비트베리’는 수익성 확보에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B2B(기업간거래) 솔루션 확대를 위해 두나무 블록체인 자회사 람다256의 서비스형 블록체인 플랫폼(BaaS) ‘루니버스’와 카카오 블록체인 계열사 그라운드X의 퍼블릭 블록체인 ‘클레이튼’ 파트너사들이 발행·운영하는 토큰에 대한 입‧출금도 지원했지만, 시장 침체가 장기화되면서 수익을 내지 못한 것이다.

람다256 ‘루니버스’ 토큰 출금은 재공지 예정
두나무가 서로 다른 자회사인 람다256과 루트원소프트를 통합하는 작업도 진행했지만, 최종 결렬됐다는 후문이다. 하지만 이미 람다256 ‘루니버스’ 파트너사들은 기업용 비트베리 API로 자체 암호화폐 입‧출금 등 서비스 기반을 갖춘 상태다.

이와 관련 비트베리 측은 “‘아하토큰’ 등 루니버스 기반 암호화폐(LMT) 출금은 각 파트너사들과 협의를 진행하고 있으므로 후속 공지로 다시 안내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개인 이용자들은 ‘비트베리’에 보관된 비트코인(BTC)과 이더리움(ETH) 등 모든 암호화폐를 오는 2월 29일 오후 3시까지 반드시 출금해야 한다.

한편 블록체인‧암호화폐 업계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두나무의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와 올 상반기 출시될 예정인 카카오톡 기반 암호화폐 지갑 ‘클립’의 연동 가능성에 대해서는 양사 모두 부인했다.

/블록포스트 김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