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금융 스타트업(창업초기기업) 차일들리가 블록체인 보안 전문기업 아르고스와 자금세탁방지(AML) 및 신원확인(KYC) 솔루션을 자사 암호화폐 지갑 비둘기지갑에 도입했다고 15일 밝혔다.

사용자들의 암호화폐 거래에서 발생하는 수수료 수익 중 일부를 사용자에게 다시 돌려주는 ‘일일 보너스’ 정책으로 눈길을 끌었던 암호화폐 지갑 ‘비둘기지갑’이 자금세탁방지(AML) 솔루션을 도입해 암호화폐 규제 변화에 발빠르게 대응하고 나선 것. 

이를 통해 지난해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내놓은 암호화폐 규제 권고와 우리 정부의 AML 제도 마련에 한발 먼저 대비하겠다는게 비둘기지갑 측의 설명이다.

지난해 4월 출시된 비둘기지갑은 현재 사용자 대부분이 해외 사용자다. 차일들리는 이번 AML 솔루션 도입을 통해 전세계 AML 규정을 효율적으로 준수해 나간다는 목표다.

또한, 차일들리는 지난해부터 AML 전문가를 영입하고, 해외법인 설립을 추진하는 등 본격적인 해외사업 전개를 위해 주요 핵심 국가별 규제환경 변화에 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김은태 차일들리 대표는 “이번 KYC/AML 솔루션 도입을 시작으로, 안전하고 적법한 크립토 금융서비스 환경제공을 위해 필요한 관련 기술과 정책 도입을 적극 고민하고 적용해 나갈 것”이라 말했다.

/블록포스트 김소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