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담보대출 기업 델리오가3000억원 규모의 해외 암호화폐 투자를 유치했다. 3일 델리오는 싱가포르 최대 사모펀드 중 하나인 템부수(Tembusu)의 투자 자회사 MWAC와 대출자금 공급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템부수는 카카오 클레이튼, 온톨로지 등 국내외 주요 블록체인 프로젝트에 투자했으며, MWAC 등 금융과 투자에 특화된 자회사들을 확보하고 있다.

델리오는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를 담보로 받고 암호화폐나 원화를 대출해주는 암호화폐 담보대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현재 원화 대출은 이뤄지지 않고 있지만, 델리오 측은 이달 안으로 원화 대출 서비스를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8월 각각 미국과 한국에 거래소 기반 원화 대출 모델 특허를 출원해 원화 대출 서비스 개시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델리오는 해당 투자금을 암호화폐 대출 자금으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델리오 측은 “MWAC는 델리오의 거래소 기반 렌딩 모델 사업 경쟁력과 핀테크 기술, 빗썸 및 비트퓨리 등과의 강력한 파트너십 등을 높이 평가해 이번 투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델리오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암호화폐 담보대출 사업을 빠르게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또, 암호화폐 담보대출을 시작으로 다양한 암호화폐 투자상품을 발굴해 종합 크립토 금융 회사로 발전한다는 계획이다. MWAC도 이번 계약을 통해 한국 암호화폐 담보대출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정상호 델리오 대표는 “싱가폴 최대 금융사 중 하나인 템부스의 MWAC와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델리오의 렌딩 능력이 더욱 향상되었으며 싱가폴 진출의 든든한 교두보를 확보하게 됐다”고 말했다.

/블록포스트 김소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