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범주에도 끼지 못하고 낯선 기술이던 블록체인·가상자산이 내년 3월이면 법률로 통제되는 산업으로 자리를 잡는다. 블록체인·가상자산 산업 제도화를 준비하고 시장 확대를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는 국내 블록체인 유망 기업들의 경영전략과 산업 영향을 살펴본다.<편집자 주>

‘화이트 해커’로 유명한 차명훈 대표가 2014년 세운 가상자산 거래소 코인원은 블록체인 기반 종합 금융사를 지향한다. 블록체인 기반 해외송금 등 테크핀(기술+금융)을 앞당기는 동시에 가상자산을 투기가 아닌 투자 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금융 상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고 있다.
코인원은 내년 3월 시행되는 가상자산 사업자 관련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특금법)에 대응하기 위해 자체 보안 시스템과 투자자 자산보호 정책 등을 강화하고 있다. 또 코인원에서 거래되는 가상자산의 85% 이상은 콜드월렛(오프라인 장치)으로 분리, 해킹 등 사이버 위협으로부터 투자자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장치도 마련했다. 

 

투자자 성향 맞춰 디지털 금융 상품 설계


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2016년 4월 국내 최초로 이더리움(ETH)을 상장했던 코인원은 최근 스테이킹, 데일리 스테이킹, 락업 서비스를 통합 개편한 ‘코인원 플러스(전 코인원 노드)’로 디지털 금융 상품을 확장하고 있다.

코인원 스테이킹은 테조스(XTZ)와 아톰(ATOM) 등을 보유한 만큼 블록체인 네트워크에 위임하면 이자수익을 받는 서비스다. 또 유사한 서비스인 데일리 스테이킹은 아톰(ATOM)과 루나(LUNA)에 대한 위임 동의만 하면 매일매일 이자수익이 자동 지급된다. 코인원 락업 서비스 역시 투자자가 가상자산을 맡긴 기간만큼 이자수익을 지급하는 이벤트다.

코인원 관계자는 “가상자산 거래 중개는 물론 코인원 이용자의 투자성향에 맞는 포트폴리오를 구성할 수 있도록 코인원 플러스 서비스를 고도화시키고 있다”며 “2018년 출시 후 지금까지 1만 명이 넘는 고객이 약 374억 원 상당의 가상자산을 위임한 뒤, 약 18억7000만 원 상당의 리워드를 지급받았다”고 전했다.
 

블록체인 해외송금 등 테크핀 확장 

코인원은 가상자산 투자 상품 뿐 아니라 블록체인 기반 금융 서비스도 확장하고 있다. 2018년 5월 자회사 코인원트랜스퍼를 통해 글로벌 블록체인 기반 해외송금 업체 리플과 협업한 후, 정부로부터 소액해외송금업 영업허가를 받은 것이다. 이후 정식 출시한 해외송금 서비스 ‘크로스’는 현재 리플넷을 통해 미국, 캐나다, 호주로 해외송금 네트워크를 확장하고 있다.

또 가상자산 사업자 관련 제도화를 앞두고 대규모 분산처리 기술이 융합된 거래 엔진 솔루션인 코인원 코어도 장착된 상태다.

코인원 관계자는 “블록체인으로 보다 효율적이고 공정한 금융 시장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며 “블록체인 기반 종합금융기업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필요한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등 국내외 보안인증 및 관제시스템은 물론 기존 증권사 수준의 거래 엔진인 코인원코어로 초당 300만건 이상의 거래 체결도 지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