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ME 수석 이코노미스트, "비트코인은 헤지 수단"

주요 금융업체들이 비트코인(BTC)을 비상관 자산으로 보기 시작했다. 이는 모건크릭 디지털 애셋(Morgan Creek Digital Assets)의 공동 설립자인 안토니 팜플리아노(Anthony Pompliano)가 1년 넘게 주창해온 개념이다.

"비트코인이 경제적 요소나 전통적인 주식 및 확정금리부 증권과 상관관계가 없다면 포트폴리오 다변화의 도구가 될 수 있다"고 시카고상품거래소(Chicago Mercantile Exchange)의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블루포드 푸트남(Bluford Putnam)은 핀볼드(Finbold)에 올라온 2월 11일자 비디오를 통해 말했다. 

비트코인 가격, 전통적 시장 따르지 않아

비트코인은 새로운 종류의 국경 없는 탈중앙화 자산이므로, 주식이나 채권과 같은 전통적 시장에서 볼 수 있는 가격 변동을 따르지 않는 것도 당연하다. 비트코인은 과거에도 이러한 비상관성을 나타내는 증거를 수 차례 보여왔다.

암호화폐 전문가인 안토니 폼플리아노는 지나 수년간 이러한 개념을 얘기해왔다.

"글로벌 헤지라는 측면에서 비트코인의 가장 중요한 일면은 그것이 비상관 자산이라는 사실이다. 즉, 비트코인은 주가의 등락과는 아무런 상관관계도 없다"고 그는 코인텔레그래프와의 인터뷰에서 피력한 바 있다. 

비트코인의 비상관성이 리스크 감소 요인

지난 수년간, 다양한 사람들이 비트코인은 경쟁력 있고 안정된 포트폴리오 옵션이 아니라고 비난해왔는데, 이는 이 자산의 가격이 극심한 변동을 보여왔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처럼 변덕스러운 시세 변동에도 불구하고 주류와 상관관계가 없다는 바로 그 점이 비트코인에 가치를 부여하는 점으로서, 포트폴리오에 작지만 보탬이 될 수 있는 요소라고 푸트남은 주장했다.

"비트코인은 매우 불안정하기 때문에, 예컨대 포트폴리오의 2% 정도라는 아주 적은 비율만 할당한다면 비상관성이 유지되는 한 리스크 감소에 보탬이 될 수 있다"고 푸트남은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