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당국, 암호화폐 채굴장비 7,000여대 압수

22일 CCTV 보도에 따르면 중국 규제당국이 불법적으로 전력 소비를 한다는 이유로 거의 7,000개에 달하는 암호화폐 채굴 장비를 압수했다고 한다.

중국 탕산 허베이성 전력관리국과 협력해  전기 도용사례를 색축하기 위해 허베이성내의 7만 가구와 3,061개의 사업체, 1,470개의 커뮤니티와 탕산시 카이핑 구내 다수의 공장, 광산, 마을들을 수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작년 4월부터 시작됐던 이 수사를 통해 정부 당국은 6,890개에 달하는 ASIC 채굴장비와 52개의 고용량 변압기를 압수했다. 경찰의 말에 따르면 암호화폐 채굴자들은 주변 마을에서 전력을 훔치고 있던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또한 비트코인(BTC) 채굴 장비들이 하루 24시간 계속 가동되며 가구당 평균 전력 사용량의 40배가 넘는 전력을 소비한다고 한다.

전세계적인 암호화폐 채굴 단속

BTC 채굴에서 현재 전세계 해시레이트의 66%를 차지하고 있는 중국은 암호화폐 채굴자들의 전력 도용을 적발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지난 11월 중순 중국의 내몽골자치구 규제당국은 암호화폐 채굴 회사들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기 위해 이 지역에 수사 전문가들을 대거 파견하기도 했다.

한편 조지아 북서부의 아브카지아 같은 지역들도 암호화폐 채굴 회사들을 단속하려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 자치구 정부는 12월 초 전력 사용량이 급증하는 패턴을 발견하고 그 이유가 불법으로 설립된 암호화폐 채굴 회사들이 지역 전력망에 몰래 연결했기 때문이었음을 발견했다.

한편 11월에 이란 정부는 자국 내에서 불법적인 채굴 활동을 신고하는 사람들에게 보상금을 지급하겠다는 제안을 했다. 인위적으로 매우 낮은 가격에 공급되는 전력을 불법적으로 사용하는 암호화폐 채굴 업체들을 신고하는 사람들은 피해 회수금액의 최고 20%까지를 보상금으로 받을 수 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