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FTC, 피라미딩 연루자 벤자민 레이놀즈 신병 확보 못해

미국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가 1억4000만 달러에 달하는 암호화폐 피라미드 사기수법에 연루된 책임자 벤자민 레이놀즈(Benjamin Reynolds) 신병을 확보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금융뉴스 사이트인 파이넨스피드(FinanceFeeds)는 6일자 기사에서 CFTC가 뉴욕 남부지방법원에  레이놀즈를 상대로 영장송달 신청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대형 비트코인 피라미드 사기수법

작년 6월 중순 CFTC는 레이놀즈의 회사에 대해 1억4700만 달러에 달하는 비트코인(BTC) 피라미드 수법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 CFTC는 당시 수천 명의 투자자들로부터 최소한 22,858개에 달하는 비트코인을 사취했다는 이유로 뉴욕 남부지법에 레이놀즈를 고발했다.

이 신청서와 같이 제출된 메모에 따르면 CFTC는 레이놀즈의 회사인 컨트롤 파이넌스(Control Finance)의 등록 서류에 기재된 '회사소재지' 주소로 레이놀즈에 대해 소환장을 발부하려고 했다고 한다. 그러나 영장 송달리가 실제로 이 주소에 관련 서류를 전달하려고 방문했으나 그러한 주소는 존재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CFTC는 또한 등록서류에 적혀 있는 이메일 주소로 레이놀즈에게 메시지를 보내려 시도했으나 이 또한 잘못된 주소라면 반송됐다고 한다. 추후 CFTC는 같은 사건에 대해 한국의 울산 지방검찰청이 수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레이놀즈에 연락을 취하려다가 결국 실패하고 말았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암호화폐 관련 사기

사기꾼들은 오래 전부터 암호화폐의 투기적 성격을 이용하여 순진한 투자자들을 끌어들여 돈을 후려내려는 시도를 해왔다. 코인텔레그래프에서 전에 보도했듯이 소셜미디어에 자주 올랐던 비트코인 관련 사기성 광고에서 영국의 유명 방송인 마틴 루이스(Martin Lewis)와 비슷한 얼굴을 가진 모델을 출연시킨 일도 있었다. 이에 대해 마틴 루이스 본인은 그러한 불법적인 광고 활동에 대해 여러 차례에 걸쳐 철저하게 단속해달라고 요청을 했었다고 한다.

암호화폐 관련 사기 사건들 중에서 단연 금액이 높은 것은 원코인(OneCoin) 사건으로서 그 피해액은 무려 40억 달러에 달한다. 이 사건은 원래 2015년 5월에 발각이 됐었음에도 지금까지 소송이 계속되고 있고 원코인의 웹사이트는 작년 12월에야 강제 폐쇄 조치를 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