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고래, 1만 달러 내기 이기려고 580만 달러 상당 BTC 매수 한 듯...BTC 7,200 달러 유지에 기여

12일 비트코인(BTC) 가격이 도지코인(DOGE) 500만개 (10,995달러 상당(를 걸고 내기에 참여한 한 명의 고래 (큰 손 투자자)로 인해 전세계 시장에 걸쳐 상승세를 보였다.

지금까지 밝혀진 트위터 공방전에 따르면 비트코인 고래인 Joe007과 도지코인 추종자 Samu는 판돈을 걸고 경쟁하다가 Joe007이 7,200달러를 방어하기 위해 800 BTC(현재 시가 577만 달러)를 사들였을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500만 개의 DOGE 차지하기 위해 800 BTC 투자

이들 중 후자는 유명한 암호화폐 투자자로서 지난 달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파이넥스에서 최고의 큰 손으로 떠오른 바 있다. Samu는 지난 달 월간 수익으로 270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 두 투자자들은 12일 오후 1시(UTC) BTC/USD 가격이 7,100 달러를 넘을 것이라는데 대해 도박을 걸었다. 이 가격 수준을 유지할 경우 Samu는 Joe007이 지정하는 주소로 500만 개의 도지코인을 송금하기로 약속했다.

반대 편이 승리할 경우, 즉 비트코인이 해당 시간에 7,100 달러 밑에서 거래될 경우 Joe007이 Samu에게 500만 개의 DOGE를 송금해주기로 한 것이다.

결국 이 도박에서 Joe007이 승리하긴 했지만 마감시간을 거의 앞두고 그 전까지 계속 하향세를 보이던 비트코인 가격이 급등하기 시작해서 의혹을 사고 있다.

비트코인 투자자 Hsaka가 업로드한 차트에 따르면 이 내기가 만료되기 전에 수상쩍은 가격 움직임이 포착되었다는 것이다.

Bitcoin price index on Bitfinex as of Dec. 12

12월 12일 현재 비트파이넥스에서의 비트코인 가격 지수. 출처 : Hsaka, Twitter

단돈 10,000 달러 때문에 580만 달러를 투자?

Hsaka의 주장에 따르면 시장 조작이 있었기 때문에 Samu가 내기에서 졌다는 것이다. 다른 트위터 메시지에 따르면 Joe007는 내기에 건 500만 개의 DOGE 코인을 아직까지 받지 못했는데 그 이유는 Samu가 상대방의 시장 조작 때문에 자신이 진 것이라고 믿고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보도 시간 현재 Joe007가 입금 계좌로 지정한 주소에는 단지 10,383개의 도지코인($22.83 상당) 만이 저장되어 있다.

이 논란은 소셜미디어 상에서 사용자들의 흥미를 끌고 있으며 특히 왜 그렇게 많지도 않은 10,000 달러 내깃 돈을 놓고 그 엄청난 자금을 투자했는지에 대해 궁금해하고 있다.

일부 사용자들은 800개의 BTC가 Joe007이 투자한 것이 아니라고 추측하고 있다.

암호화폐 시장을 실시간으로 추적하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