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 드레이퍼, "비트코인 2020년까지 25만 달러까지 오를 것"

전날의 비관적 분위기가 다시 상승세로 전환됨에 따라 19일 (GMT 기준) 비트코인(BTC)이 7,200 달러 선을 넘어섰다.

Cryptocurrency market daily overview

암호화폐 시장 일간 개관. 출처 : Coin360

BTC, 확실한 회복세 조짐 보여

코인360과 코인텔레그래프 마켓(Cointelegraph Markets)의 데이터에 따르면 BTC/USD 가격이 18일 밤 늦게 7,000 달러 이상으로 반등했다. 보도 시간 현재 BTC/USD 가격은 한때 7,345 달러 고점을 친 후 7,100 달러 선에서 거래되고 있어서 지난 24시간 동안 거의 8%에 달하는 상승폭을 기록했다.

Bitcoin 1-day price chart

비트코인 1일 가격 차트. 출처 : Coin360

이번 주에 투자자 심리가 매우 불안한 상황에서 비트코인이 상승반전에 성공해 투자자나 애널리스트를 포함한 모든 시장관련자들에게 안도의 한숨을 쉴 수있게 됐다.

트위터에 올린 메시지에서 코인텔레그래프 정기기고자 미카엘 반 데 포프(Michaël van de Poppe)는 단기적으로 더 오를 가능성도 있다고 시사했다.

"오늘 아침장에서 모든 사람들이 매입을 두려워했다. 그러나 오후장에서 모든 사람들이 매수에 나서서 결국 저점 대비 750 달러가 오르는 결과를 가져왔다"고 말했다.

여타 비트코인 낙관론자들도 향후 몇 년 동안의 가격 예측을 수정하길 거부하고 있다.

암호화폐 언론 네트워크인 블록TV(BlockTV)와의 인터뷰에서 유명한 기업가 팀 드레이퍼(Tim Draper)는 2022년까지 비트코인이 25만 달러를 넘어설 것이라는 초낙관 예측을 다시 한 번 언급했다.

이에 더해서 테조스(XTZ) 스폰서까지 자임하는 드레이퍼는 비트코인의 가격 상승세가 2020년 말부터 가시화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는 비트코인의 블록 리워드 반감기가 2020년 5월에 올 것임을 감안하면 단 6개월 만에 초고속 성장기가 온다는 얘기다.

드레이퍼는 또한 기술 분석에 따르면 "현재 가격이 가장 적합한 수준에 와 있는 것"이라고 한다. 코인텔레그래프에서 보도한 것처럼 비트코인에 대한 스톡 투 플로우(Stock-to-Flow) 모델은 반감기가 도달하기 직전까지 BTC/USD의 평균 가격이 8,200 달러 수준에 머물 것이라고 보고 있다.

비트코인 시가 비중 최근 며칠 간 2% 상승

한편 알트코인 시장은 비트코인의 상승에 화답하여 19일 상위 20대 토큰들은 대부분이 상승을 기록했다.

시장 가치로 알트코인들 중 1위를 차지하는 이더(ETH)는 이날 매도 압력이 늘어갈 것이라는 경고에도 불구하고 2.1%가 상승했다.

Ether 7-day price chart

이더 7일 가격 차트. 출처 : Coin360

다른 알트코인들도 비슷한 움직임을 보였으며 이 가운데서도 코스모스(ATOM)는 9.1%로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전반적인 암호화폐 시장 가치는 1900 달러에 도달했고 이 기운데 비트코인의 시가 비중은 68.3%였다. 이는 전날에 비해 0.6%가 더 높은 수치이다. 지난 7일 동안에 비트코인의 시가 비중은 2%가 넘게 증가했다.

암호화폐 시장을 실시간으로 추적하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