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블록체인 게임 대중화 원년될 것"

오는 2020년 국내외 주요 블록체인 게임업체들의 신작 출시가 대거 이어질 전망이다. 간단한 캐주얼 게임뿐만 아니라 고품질 그래픽을 도입한 대작 게임들이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14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막한 국내 최대 게임전시회인 지스타 2019 현장에서 한국블록체인콘텐츠협회는 ‘블록체인과 게임’이라는 주제의 세미나를 열었다. 이날 세미나에는 블록체인 게임을 개발 중인 국내외 기업들이 참여해 개발중인 게임을 소개하고 블록체인 게임 활성화를 위한 방안에 대해 토론했다. 

암호화폐 지갑 설치 진입 장벽 낮춰야
세미나에 참여한 기업들은 대부분 내년부터 본격적인 ‘블록체인 게임 시대’가 열릴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그동안 암호화폐 지갑을 반드시 설치해야 하는 진입장벽과 초당 정보처리 속도 등의 기술적 문제로 블록체인 게임 개발이 여의치 않았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기술이 발전하고 진입장벽을 낮출 수 있는 다양한 방안들이 나오고 있다는 것이다.

먼저 카카오의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을 개발하는 그라운드X의 강호영 팀장은 카카오톡을 통해 서비스될 예정인 ‘클립’을 소개하며 이용자들의 블록체인 게임으로의 진입이 더 쉬워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미 게임을 서비스하고 있는 큰 기업들도 블록체인 게임을 개발하고 있다는 점을 주목해야 한다고 했다. 

클레이튼의 파트너사들도 이날 세미나에 참여해 개발중인 게임을 소개했다.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파이널블레이드로 잘 알려진 스카이피플과 게임빌 출신들이 모인 위니플은 개발중인 고품질 블록체인 게임을 내년 중에 선보일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스카이피플은 ‘파이브스타즈’, 위니플은 ‘크립토레전드’를 선보였다.

위니플 정재훈 사업이사는 블록체인 게임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이용자라고 강조했다. 이용자가 없는 게임, 이용자가 없는 플랫폼은 아무 의미가 없다는 것이다. 이용자 유입을 위해 ‘크립토레전드’에서는 번거로운 지갑 생성 과정을 원클릭만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진입장벽도 낮췄다.

검증된 게임에 블록체인 적용 시도
블록체인 콘텐츠 플랫폼을 표방하고 있는 보라도 내년부터 고품질 블록체인 게임을 연이어 선보일 예정이다. 이를 위해 글로벌 게임 시장에서 검증받은 MMORPG ‘리버스M’의 개발사인 캐럿게임즈와 협력한다. 캐럿게임즈가 개발한 3종의 블록체인 게임이 보라 플랫폼을 통해 서비스된다.

‘크립토도저’로 잘 알려진 플레이댑도 세미나에 참여했다. 최성원 플레이댑 전략총괄은 “크립토도저와 ‘도저버드를 출시해 서로 다른 게임에서 획득한 아이템을 어떻게 공유할 수 있는지에 대해 충분히 검증했다”며 “이번 지스타에서 플레이댑과 함께 블록체인 게임을 개발할 기존 게임사를 만나고 싶다”고 강조했다. 시장에서 검증받은 유명 게임에 블록체인 기술을 주입하겠다는 것이다. 최 총괄은 아직 외부로 공개할수는 없지만 대형 게임사와 블록체인 기술 접목을 위해 협업하고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다만 업계에서는 블록체인 게임에 대한 게임물관리위원회의 심의에 대해서는 우려를 표했다. 이미 블록체인 게임 ‘인피니티스타’가 게임위의 등급거부 판정을 받았기 때문이다. 이에 일부 게임사에서는 심의 이슈를 피해가기 위해 구글이나 애플 앱 마켓에 등록할때 게임 카테고리가 아닌 엔터테인먼트 카테고리를 등록하는 등 우회적인 방법을 사용하고 있다는 얘기도 나왔다.

이와 관련 일본에서 블록체인 게임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더블점프 우에노 히로노부 대표는 “일본에서는 블록체인 게임에 적용되는 대체불가능한토큰(NFT) 아이템은 암호화폐로 보지 않는다는 명확한 기준이 있다”고 말했다. 세미나에 참여한 국내 블록체인 게임 관계자들은 한국에서도 하루 빨리 관련 기준이 마련돼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블록포스트 허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