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벡 정부, 자국 국민들의 암호화폐 매수 전면 금지

우즈벡 정부가 자국 국민들의 암호화폐 구매를 전면 금지하기로 했다.

25일자 현지 언론인 노보스티 우즈베키스타나에 따르면 국가프로젝트 관리청이 합법적으로 운영되는 거래소 상에서도 암호화폐를 구입해서는 안 된다는 규정을 도입했다고 한다.

우즈벡은 그 동안 디지털 화폐에 대해 비교적 관대한 입장을 취해왔기 때문에 이번의 결정은 일부 사람들에게 의외의 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지난 2018년 9월 우즈벡 정부는 암호화폐 거래소와 채굴 사업체, 초기코인상장 등에 대한 규제 및 라이선스 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MoU에 서명한 바 있다.

같은 달에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Shavkat Mirziyoyev) 우즈벡 대통령은 '디지털 트러스트'라는 이름으로 국가 블록체인 개발 펀드를 조성할 것을 명령했었다. 작년 7월 그는 또한 블록체인 기술을 자국 정부 행정에 도입한다는 법령에 대해서도 서명을 한 바 있다.

기존의 암호화폐 보유자들에게는 일정한 예외 규정 둬

이번의 규제는 우즈벡 국민들이 암호화폐를 구매하거나 판매하는 일을 금지하긴 하지만 현행 암호화폐 보유자들에게는 제한적이나마 거래를 허용하고 있다.

우즈백 국민으로서 현재 암호화폐를 소유하고 있는 사람들은 자금세탁 의혹을 없애기 위해 일정한 고객알기제도(KYC) 절차를 거친 다음 두 곳의 지정 거래소를 통해 이를 매각할 수 있다.

한편 그 출처가 불분명한 암호화폐 자산은 불법으로 규정되거나 이 나라 국내에서 보유를 할 수 없게 된다.

이와 관련하여 투자 큰손들의 말에 따르면 우즈벡 국민들은 가상사설망(VPN)을 통해 이 금지법령을 얼마든지 빠져나갈 수 있고 외국 암호화폐 거래소를 통해 거래가 가능하므로 동 법은 유명무실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