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하원, 24일 SEC위원장과 암호화폐 및 리브라에 대한 청문회 개최

미 하원 금융위원회는 제이 클레이턴 증권거래위원회(SEC)위원장과 함께 암호화폐를 논의하기 위해 청문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미국 하원 금융위원회는 제이 클레이턴 증권거래위원회(SEC) 위원장 및  4명의 SEC 소속위원들과 함께 암호화폐를 주 의제로 한 청문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금융위원회는 9월 19일자 공지에서 금융위원회는  "SEC의 감독: 월가의 경찰"이란 제목의 청문회를 9월 24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청문회에는 클레이턴  SEC 위원장과 , 헤스터 피어스 위원을 포함해 4명의 SEC 위원들이 참석한다.

리브라 코인은 증권에 해당

하원 금융위원회는 토론 안건에 암호화폐를 포함했으며, 연방 증권법이 주식, 채권, 투자 계약을 포함한 증권에 적용된다고 지적한다. 

이번 청문회는 디지털 자산이  증권인지 아니면 증권법 면제 대상인지 여부와 페이스북의 2020년 리브라 출시 계획 등을 다룰 것이다. 

한편, 이 공지에는 다음과 같은 내용이 추가된다:

“리브라 토큰은 투자자에게 매각되어 스타트업 비용을 조달하고 배당금을 지급할 것이기에 증권에 해당될 수 있다. 리브라 토큰 자체가 증권일수 있지만 페이스북은 투자자들이 '합리적인 이익 기대감'을 가지면 배당하지 않으려 할 것이다."

저커버그는 워싱턴에서 상원의원등과 만나

코인텔래그래프는 9월19일(현지 시간)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 마크 저커버그가 최근 조시 홀리(Josh Hawley) 상원의원과  "미래의 인터넷 규제"를 논의하는 등 정책입안자들과 연속 회동을 갖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보다 약간 앞서 저커버그가 소수의 의원과 저녁식사를 했으며 여기서 그는 리브라 프로젝트에 대해 강도 높은 질문을 받았다는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