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공군, 심바 체인의 블록체인 기반 공급망 시스템 도입

미국 공군(USAF)이 스마트 계약 분야 스타트업인  심바 체인(SIMBA Chain)을 공급망 확보에 사용될 블록체인 기술 제공업체로 선택했다.

지난 8월 26일(현지시간) 뉴스에서 심바체인은 자사 개발 기술이 전장과 가정에서 사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 공군, 블록체인으로 데이터 조작방지 능력 강화 희망

심바 체인은 긴 가치사슬이 "적군이 중요 데이터를 획득하거나 변경하려 시도하는 군사 애플리케이션에서 매우 중요한" 보안 문제라고 설명했다.

이 프로젝트의 목표는 블록체인을 통해 현장에서의 분산 제조를 가능토록 조정하는 것이다. 현재로서 심바 체인의 임무는 3D 프린팅 생산 부품(적층방식 생산부품: additive manufacturing components)의 전 라이프사이클 동안 이들을 등록 및 추적하기 위한 블록체인 접근방식을 프로토타이핑 하는 것이다.

3D 인쇄 도면 전송해 전장에서 부품 생산

심바 체인에서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애저(Azure) 클라우드 플랫폼을 채택하고 있는데, 이는 "전장에서의 지원 제공 시 핵심 요소인 신뢰성과 확실성"을 제공하기 때문이라는 주장이다. 

심바 체인은 전장에서의 제조 일부분을 탈중앙화 하는 한편, 데이터 무결성을 유지함으로써 "제 3자가 차량수리를  조작할 수 없도록" 하고자 한다. "그래야 최고 기밀의 3D 인쇄 도면을 정보누출없이 전방부대로 전송할 수 있기 때문이다.”

작년 12월에 코인텔레그래프가 보도한 대로, 미 공군 대학원에서는 공급망 관리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교육 도구를 개발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