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암호화폐 지갑 차단해 불법취득 자산 압류한다

우크라이나 당국은 "암호화폐 지갑을 차단해" 불법적으로 취득한 자산을 압류할 수 있게 되었다고 자국 재무부에 통보했다.

우크라이나의 재무장관인 옥사나 마르카로바(Oksana Markarova)는 우크라이나의 국가재정감독원(State Financial Monitoring Service, SFMS)이 시민들의 암호 지갑에 들어 있는 자금의 출처를 추적하는 책임을 맡게 된다고 말했다고 한다.

분석 제품 통해 암호화폐 자금의 출처와 용도 추적

SFMS는 이 규제 정책의 일환으로 암호화폐의 출처뿐만 아니라 그 사용처도 알아낼 수 있다고 마르카로바 장관은 지난 1월 23일 우크라이나 재무부의 공식 웹사이트에 올린 보고서를 통해 밝혔다.

SFMS가 보유하고 있는 "분석 제품"을 통해 수사관들이 암호화폐 자산의 출처는 물론 그 용도까지도 확인할 수 있다는 것이다.

개인 키 접근권 확보해 암호화폐 지갑 차단

마르카로바 장관은 암호화폐 거래를 중단시키기는 불가능하지만, 개인 키를 통해 암호화폐 지갑을 차단하는 것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현재로서는 거래를 중단시킬 수 없다. 하지만 암호화폐 지갑을 차단하고 불법 취득한 암호화폐 자산을 제거할 수는 있다. 이는 복잡한 수사를 통해 해당 암호화폐의 개인 키 접근권을 확보함으로써 가능해진다.”

성명에 따르면, SFMS의 새로운 책무는 우크라이나 정부가 2019년 12월에 승인한 새로운 암호화폐 관련법의 일부가 될 것이라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