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금융규제기관, 자금세탁방지규정 준수위해 암호화폐 전문가 채용 예정

영국의 금융감독청(FCA)이 암호화폐 분야 경력을 갖춘 전문가를 채용하려 하고 있다.

FCA는 6일자 링크드인에 올린 구인광고에서 EU의 5차 자금세탁방지(AML) 지침 하에서 디지털 자산에 대한 정책을 입안할 수 있는 암호화폐 전문배경이 있는 인텔리전스 책임자를 뽑는다고 한다.

줄여서 '5AMLD'라고도 불리는 이 법은 유럽 전역에 걸쳐 자금세탁과 테러리즘 자금지원을 방지하기 위한 목적으로 도입됐으며 올해 1월 10일에 발효됐다.

해당 책임자는 FCA의 핵심 팀에 속하게 될 예정

영국은 1월 31일자로 공식적으로 EU를 탈퇴했지만 영국 정부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근 실행되기 시작한 EU의 암호화폐 법에 계속 관심을 기울여야 할 필요가 있다. 그런 이유로 해서 FCA는 조직 내 핵심 팀인 인텔리전스 팀에서 일할 암호화폐 전문가를 영입하려고 하는 것이다. FCA의 인텔리전스 팀은 2020년 1월 이래로 암호화폐 자산 분야의 5AMLD 규제 이행 책임을 맡게 되었다.

이 구인광고에 따르면 해당 직책의 주요 책임은 감독과 법 집행에 대한 인텔리전스 지원을 제공하고 영국 내 금융서비스 업계에 속한 기업들의 신청서를 심사하는 일도 맡게 된다.

FCA와 암호화폐

FCA는 그간 영국 내 암호화폐 사업자들에 영업 허가를 내주고 업계 조사를 시행하는 등 이 분야에 대해 활발한 활동을 펼쳐왔다. 2019년 7월 FCA는 2대 암호화폐인 비트코인(BTC)과 이더(ETH)에 대한 규제를 더 이상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발표했었다.

FCA는 5AMLD와 관련하여 1월 10일 영국 내 자금세탁방지 준수 여부를 조사하겠다고 발표한 다음부터 활동을 활발히 벌이기 시작했다. 코인텔레그래프에서도 최근에 보도된 것처럼 FCA는 암호화폐 사업자들에게 지금보다 훨씬 더 엄격한 규제를 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