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테이블코인 테라로 이자 받고, 대출도 가능

국내 대표 가치안정암호화폐(스테이블코인) 테라를 맡기면 이자를 받을 수 있는 서비스가 나온다. 또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을 담보로 테라를 빌려 다른 코인에 투자를 할 수 있는 서비스도 나왔다. 테라는 26일 두나무의 자회사 디엑스엠의 블록체인 보상 지갑 ‘트리니토’에서 원화 기반 스테이블코인 ‘테라 KRT’ 예금과 대출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용자들은 테라를 트리니토에 예치하면 매 시간마다 개인지갑으로 이자를 받을 수 있다. 또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을 담보로 ‘테라KRT’를 빌려서 다른 암호화폐에 투자하거나 활용할 수 있다.

이자율은 수요와 공급에 따라 변동한다. 예금이 많으면 대출 이자가 싸진다. 대출이 많아지만 예금 이자도 높아진다. 현재 테라 KRT 예금시 이자는 연 5.83%, 일 0.0159%다. 대출시 이자는 연 8.46%, 일 0.0231%다.

트리니토는 스마트 컨트랙트 기반 암호화폐 자산 예치·대출이 가능한 블록체인 개인지갑 서비스다. 트리니토는 오르빗 체인을 바탕으로 모든 거래가 투명하게 이뤄진다. 지갑 자산은 100% 사용자 권한으로만 통제된다.

테라는 이번 트리니토 서비스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탈중앙화 금융이라 불리는 ‘디파이(De-Fi, Decentralized Finance)’ 서비스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디파이’는 송금, 결제, 대출 등 기존 금융 산업의 전유물이던 금융 서비스를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를 통해 제공하는 서비스를 뜻한다.

디파이를 통해 수수료 절감 혜택을 제공하고, 전통 금융 시장이 선보이기 어려운 새로운 서비스도 구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신현성 테라 공동대표는 “테라는 기존 암호화폐 가격 변동성을 제거해 디파이 서비스와 같은 차세대 금융 활동에 사용하기 적합하다”며 “트리니토와 파트너십을 통해 테라의 사용처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블록포스트 허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