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 메인넷 업데이트 성료 ... 루나 예치보상 5배 늘린다

블록체인 결제 기업 테라가 블록체인 메인넷 업데이트를 통해 루나 예치 수익을 기존보다 5배 가량 늘렸다. 이에 따라 향후 테라 블록체인에 루나를 예치하는 투자자는 테라 결제 수수료의 50%를 예치 보상으로 받게될 전망이다.

16일 테라는 자체 블록체인 메인넷 콜럼버스를 업데이트한 ‘콜럼버스 3(Columbus-3)’를 새롭게 가동한다고 밝혔다. 테라 측은 “블록체인 운영 초창기땐 보수적으로 접근하고자 수수료율을 0.11%로 낮게 책정했으나, 이제 블록체인 네트워크가 충분히 안정화됐다고 판단해 수수료율을 0.5%까지 높였다”고 설명했다.

또한, 콜럼버스 3에선 테라 블록체인에 루나를 예치한 투자자 누구나 투표권을 갖고 테라 생태계 주요 정책을 결정할 수 있다. 이를 통해 현재 0.5%로 설정된 결제 수수료율 역시 향후 변경될 수 있다는게 테라 측의 설명이다.

테라 블록체인에 루나를 예치한 투자자는 자신의 투표권을 다른 검증인에게 위임할 수도 있다.

테라 측은 “내가 얼마의 루나를 예치하고 있는지에 따라 사용자마다 서로 다른 보팅파워(Voting Power)가 정해지는데, 검증인(Validator)의 경우 본인이 예치한 루나와 위임받은 루나를 모두 합해 보팅파워가 생성된다”며 “만약 내가 루나를 특정 검증인에 위임했어도 해당 검증인의 투표에 반대할 수 있는데, 이때 콜럼버스 3에선 위임을 해지하지 않고도 이와 별도의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달초 블록체인 전문 투자사 해시드는 보고서를 통해 테라의 가치담보 토큰 루나의 가격이 향후 크게 오를 것이라 분석하기도 했다.

당시 해시드는 “지난 11월 기준 테라 거래량은 연 환산 9000억원이며, 메인넷 출시 후 거래 규모는 월 평균 35%의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며 “테라 네트워크의 빠른 성장과 콜럼버스 3 업데이트가 반영할 수수료율 증대는 루나의 가치 상승을 견인하는 강력한 원동력이 될 것”이라 전망했다.

/블록포스트 김소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