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대학, 블록체인 기술로 졸업장 위조 방지

스위스의 생갤런 대학(University of St. Gallen)이 최근 몇 년 사이 전세계적으로 급증하고 있는 학위 위조에 대응하여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할 준비를 하고 있다.

학위증서의 진위 확인에 단 몇 초 걸려

19일 CNN 머니 스위스와의 인터뷰에서 대학 관계자는 발행한 학위증서의 진위를 단 몇 초 만에 확인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반 파일럿 프로젝트를 도입하려 한다고 밝혔다. 전에 그러한 확인에는 며칠씩 걸리곤 했다. 대학의 최고정보책임자인 하랄드 로터(Harald Rotter)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블록체인 상의 디지털 프로세스를 통해 학위의 진위 확인을 보다 쉽게 하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생갤런 대학은 이를 위해 스위스의 블록체인 스타트업 블록팩토리(BlockFactory)를 고용했고 이더리움 블록체인에 데이터를 저장해놓고 아무도 위조할 수 없는 졸업장을 발행한다는 방침이다.

말레이시아와 캐나다에서도 가짜 학위 방지 위한 솔루션 개발 중

코인텔레그래프는 전에 말레이시아의 교육부가 자국에서 자주 발생하는 학위 위조 문제에 대응하여 NEM 블록체인에 근거한 어플리케이션인 E-Skrol 솔루션을 도입했다고 보도했었다. 이 또한 블록체인 기술에 기반하여 졸업장 위조를 방지하는 솔루션이다.

금년 6월에 코인텔레그래프는 캐나다의 기술대학에서 다음 학기 졸업생들부터 블록체인 기반 졸업장을 발행해주기로 했다고 보도했었다. 2019년 봄 학기에 졸업하는 480명의 서던 알버타 기술대학(Southern Alberta Institute of Technology) 졸업생들은 기존의 종이 졸업장 외에도 블록체인 기반 졸업장도 동시에 발부 받을 예정이다.

이와 유사하게 바레인 대학 또한 스타트업 회사 러닝 머신(Learning Machine)과 파트너십을 맺고 2019년 초부터 블록체인 졸업장을 발행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