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중앙은행 총재 "스테이블코인은 정책안정성 해칠 수 있어"

토마스 조던 스위스 국립은행(SNB) 총재는 "외화에 고정된 스테이블코인은  어떤 상황에서는 스위스의 통화정책을 방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지불도구로서의 암호화폐의 유용성은 제한적

9월 5일,  조던은 바젤대학에서 암호화폐가 커다란 변동성 때문에 결제, 가치 저장, 계좌단위 등 여러 측면에서의 사용이 제한되 있다고 확신한다면 다음과 같이 덧붙였다:

“암호 토큰은  특성상 "훌륭한" 돈이라기 보다는 투기적 투자 상품에 가깝다.  사용자들은  일반적으로 시간 경과에 따라 안정된 가치를   가지고, 폭넓게 받아들여지며, 효율적인 결제가 가능하다면 "좋다"고 표현한다. 이런 변수들을  고려할 때 암호 토큰이 스위스에서 화폐로 널리 쓰일 것 같지는  않다."

 

또한 그는   "외화에 연동된 스테이블 코안이 스위스에 정착한다면 스위스 통화정책의 실효성이 훼손될 수 있다, "고 우려했다.

조던은 스위스 프랑의 스테이블코인은 "당장 우리 통화정책의 효과에 즉각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지만, 일반 대중에게 중앙은행이 발행한 디지털 통화를 이용할 수 있게 하는 것은 뱅크런(예금 대량인출 사태)과 같은 사태의 가능성 높임으로써 금융 안정에 위협을 초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스위스 중앙은행 페이스북 리브라 예의주시

앞서 코인텔레그래프가 보도한 것처럼, SNB는 페이스북의 제네바 기반의 리브라 프로텍트에 대해 관련 당국과 긴밀히 접촉하고 있다. 프리츠 취츠르뵈그 SNB 부총재는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