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케미, 대형 투자자들로부터 자금 지원 받아

블록체인 인프라 스타트업인 알케미(Alchemy)가 스탠포드 대학교를 비롯한 여러 주요 단체와 기타 상위 랭킹 기업의 지도자들로부터 투자를 받았다.

블룸버그 통신(Bloomberg)의 12월 17일자 보도에 따르면, 블록체인 인프라와 기타 개발자 툴 제공을 주 사업으로 하는 스타트업인 알케미가 야후의 공동 창업자인 제리 양(Jerry Yang)과 링크드인(LinkedIn)의 공동 창업자인 리드 호프만(Reid Hoffman)과 같이 영향력 있는 주류 기업의 지도자들로부터 1,500만 달러의 기부금을 확보했다고 한다.

블룸버그 통신은 또한 금융계의 실세인 찰스 슈왑(Charles Schwab)이 시리즈 A 융자의 일환으로 알케미에 투자한 기업 명단에 올라 있다고 전했다.

알케미는 아마존 웹 서비스(AWS) 및 오라클(Oracle)과 같이 이해당사자가 블록체인 기술을 갖출 수 있도록 돕고자 하는 여러 다른 기업들의 대열에 합류하고 있다.

스탠포드 졸업생으로서 알케미의 공동 설립자인 니킬 비스워너던(Nikil Viswanathan)과 조 라우(Joe Lau)는 자신들의 블록체인 프로젝트가 채택될 것이라 크게 기대하고 있다.

비스워너던은 블룸버그 통신에게 다음과 같이 말했다.

“우리는 블록체인 분야의 마이크로소프트가 되고자 한다.”

조 라우는 수십 년 전, 기술 발전의 초창기에 컴퓨터가 거의 사용되지 않던 시절과 블록체인 기술의 현 상황을 비교했다.

“70년대, 80년대에는 연구원들만이 컴퓨터를 사용했지만, 지금은 모두가 컴퓨터를 사용하고 있다”고 그는 말했다.

몇 달 전에는 또 다른 스탠포드 졸업생들이 모여 스마트폰을 이용한 암호화폐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이 네트워크는 9월 17일 현재 50만 명 이상의 참가자를 모았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