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클레이 토큰 중국 거래소에 상장추진

카카오가 국내 및 중국 각각 한 곳의 암호화폐거래소에 자체 암호화폐인 클레이를 상장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클레이의 한국상장은 어려울 수 있어

8월 31일 자 국내 매체인 뉴스 1 코리아의 보도에 따르면 카카오의 블록체인 자회사인 그라운드X는  한국과 중국의 거래소 각각 한 곳씩, 총 두 곳의 암호화폐거래소와  상장을 협의 중이다.

뉴스 1 코리아는 거래소 이름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지만, 그라운드 X의 내부 사정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그라운드 X가 싱가포르 사무실에서 암호화폐에 대한 외국인 투자를 유치해 왔기 때문에 카카오가 클레이를 국내 거래소에 상장하는 데 어려움을 겪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고 한다.

카카오는 2018년 말 크레이 개발을 위해 그라운드X를 통해 3억 달러를 조달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일본에 본사를 둔 그라운드 X는 2017년 9월 한국이 ICO를 금지함에 따라 동사의 ICO부문을 운영하고 있다.

 

8월 중순 카카오는 곧 출시될 암호화폐지갑인 클립(Klip)의 예고광고(teaser)를 개시했고, 5000만 글로벌 카카오톡 사용자들에게이 앱을 공개할 계획이다. 보도에 따르면 이 지갑에는 클레이 토큰과 에어블록(Airbloc), 페블(Pebble), 스핀 프로토콜(Spin Protocol)과 같은 파트너 토큰이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