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더, 작년에 다른 코인들과 상관관계 가장 커

최근의 연구결과, 이더(ETH)가 2019년에 시장의 다른 암호화폐들과 가장 관련성이 큰 암호화폐였음이 드러났다.

주요 암호화폐 거래소인 바이낸스(Binance)의 연구부서는 지난 1월 22일에 발표한 보고서에서 2019년 한 해 동안 이더의 평균 상관계수가 0.69였다고 밝혔다. 상위 20개 암호화폐의 상관관계 데이터를 비교한 이 보고서에서 밝힌 관련 내용은 다음과 같다.

“이더가 상관관계가 가장 큰 자산이다. 2019년 한 해 동안 평균 상관계수 0.69를 기록해 상관관계가 일관성 있게 가장 큰 자산이었다. 그 상관계수는 1분기에 0.69로 시작해서 4분기에는 0.72까지 올랐다(2분기에는 0.65, 3분기에는 0.74).”

이 보고서에 따르면, 이더의 상관관계는 2019년 상반기에는 훨씬 작았다가 하반기에 가장 커졌다는 것이다. 흥미롭게도, 이 보고서에서는 이더리움(Ethereum), 네오(NEO), 이오스(EOS)와 같은 "프로그램 가능한 블록체인들"이 프로그램 가능하지 않은 자산들보다는 서로간에 더 큰 상관관계를 보였다고 지적하고 있다.

시가총액 높은 암호화폐 간에 상관관계 커

시장의 다른 암호화폐들과 커다란 상관관계를 보인 그 밖의 암호화폐 자산들로는 카르다노(ADA), 이오스, 라이트코인(LTC), XRP, 바이낸스 코인(BNB) 등이 있다. 또한 이러한 상관관계는 대개 시가총액이 가장 높은 암호화폐들 간에 보다 큰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Comparison of quarterly average correlation coefficients for the five most correlated assets. Source: Binance

상관관계가 가장 큰 5개 자산의 분기별 평균 상관계수 비교. 출처: 바이낸스

반면에, 시장의 다른 암호화폐들과의 상관관계가 가장 작은 자산은 코스모스(ATOM)로서 상관계수가 0.31이고, 체인링크(LINK)와 테조스(XTZ)가 각각 상관계수 0.32 및 0.4로 그 뒤를 이었다. 전체적으로는 2019년 4분기 동안 대형 암호화폐들 간의 중간 상관값이 소폭 감소했다.

바이낸스의 암호화폐 시장 영향력 지대해

연구진이 지적한 또 다른 흥미로운 현상은 “바이낸스 효과”로서, 이는 바이낸스에 등재된 암호화폐들이 이 거래소에 등재되지 않은 자산들보다 큰 상관관계를 보였음을 말한다. 바이낸스의 연구결과는 또한 시가총액별 10대 암호화폐 중에서 바이낸스의 자체 암호화폐 자산인 바이낸스 코인(Binance Coin)이 가장 높은 수익을 올린 암호화폐라고 주장하고 있다.

Comparison of quarterly price changes for the ten largest assets by market cap. Source: Binance

시가총액별 10대 암호화폐 자산의 분기별 가격 변동률 비교. 출처: 바이낸스

암호화폐 자산들간의 상관관계는 폭 넓게 관찰되고 있지만, 비트코인(BTC)과 전통적인 자산, 그 중에도 특히 금과의 상관관계는 여전히 논쟁의 대상이다. 그렇긴 해도 새로운 데이터가 시사하는 바에 따르면, 비트코인과 금 간의 상관관계는 많은 이들이 생각하는 것보다는 작은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