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더리움 상의 프라이버시가 아즈텍을 통해 마침내 실현돼

아즈텍 프라이버시 네트워크(Aztec privacy network)가 1일 이더리움 블록체인 상에서 공식 데뷔를 했다. 지캐시(Zcash) 기반 기술을 사용하는 아즈텍 네트워크는 모든 금액이 암호화되어 보이지 않게 하는 비밀형 토큰을 도입할 예정이다.

이 네트워크는 현재 메이커(Maker) 스테이블코인의 프라이빗 버전인 zkDai를 지원하기 때문에 제한적으로만 배치되어 있다. 다른 영지식(zero knowledge) 토큰들은 추후 몇 주 내에 공개될 예정이고 커스텀 토큰 만들기는 두 달 내에 허용될 것이라고 한다.

아즈텍 프로토콜은  지캐시(ZEC)와 마찬가지로 Zk-SNARK를 사용하여 암호화된 거래(transaction)을 검증한다. 전송을 생성할 때는 금액이 암호화됨에 따라 정확성의 증거가 생성된다. 

이 시스템은 거래를 인증할 때 사용되는 아즈텍의 크립토그래피 엔진 스마트 계약에 근거하고 있다. 이 계약은 많은 경우 비트코인과 같은 인풋 및 아웃풋 구조에 사용되는 '노트(note)' 시스템에 근거하고 있다. 그러나 지캐시와는 달리 아즈텍은 돈을 보내는 송금자와 수신자의 신분을 숨기지 않는다.

한편 지캐시와 마찬가지로 아즈텍은 신뢰 셋업 세레머니를 행해야 할 필요가 있다. 이는 모든 zk-SNARK 실행 프로세스에서 반드시 필요한 요건이며 그 이유는 이를 통해 효율적인 계산을 행할 수 있는 공동의 파라미터가 생성되기 때문이다.

추후 개발 목표는 스마트 계약 프라이버시를 완전히 이행하는 것

아즈텍의 목표는 이더리움 블록체인 상에서 특정 부분을 완전히 보이지 않게 할 수 있는 '프라이버시 트립티크(Triptych of privacy)'를 실행하는 것이다. 그 다음 단계는 송금자와 수신자의 신분을 숨기는 것이고 마지막 단계로 스마트 계약의 프라이버시를 완전히 이행하는 것이다.

아즈텍의 CEO 토머스 월튼-포코크(Thomas Walton-Pocock)는 코인텔레그래프와의 인터뷰에서 그 마지막 단계가 금년 말 전에 실행될 수 있다고 말했다.

"우리의 우선적 목표는 2020년 내에 PLONK에서 ACE로 넘어가는 것이다. PLONK는 아즈텍의 최고기술책임자 잭 윌리엄슨(Zac Williamson)과 최고과학자 아리엘 가비존(Ariel Gabizon)이 공동으로 개발한 초고속 유니버설 SNARK으로서 프라이빗 스마트 계약이 한 차례의 신뢰 셋업만으로 계약 실행을 할 수 있게 해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