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티프렌즈 독자 엔진 “사슬”로 글로벌 플랫폼 시장 출사표.., ICO도 준비 중

“스마트 폰에 안드로이드 같은 플랫폼이 있다면, 향후 블록체인의 세상의 밑바닥에는 `SASEUL(사슬)’이 자리 잡고 있을 것이다.”

 

21일 블록체인 엔진 `사슬'을 개발한 아티프렌즈는 기자들과 만나 사슬과 사슬파운데이션이 운영할 메인넷의 비즈니스 방향과 목표에 대해 설명했다.

영어 Blockchain(블록체인)이라는 단어 중 chain에 해당하는 순 우리말인 ‘사슬’은 아티프렌즈가 자체 개발한 합의 알고리즘인 'HAP-2 컨센서스'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

아티프렌즈 이정우 대표는 “이는 우리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플랫폼 제작이 가능한 엔진으로 전세계 플랫폼 전쟁에 뛰어들겠다는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다.”라며 “우리의 목표는 안드로이드 같은 플랫폼을 만들어 보자는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보통의 메인넷이 안드로이드나 iOS를 만드는 것이라면 사슬은 안드로이드나 iOS를 만들 수 있도록 해주는 기본 프로그램을 제공한다는 것이 다른 점이라고 설명했다.

아티프렌즈는 사슬의 기본 프로그램을 아마존 웹서비스, MS 애저 등에 공개했다. 이는 누구나 사슬 플랫폼을 내려 받고 이것을 이용해 메인넷을 구현할 수 있으며 서비스를 적용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이정우 대표는 미국의 실리콘 밸리는 물론 블록체인 석학들이 교수로 있는 아이비리그등지에서 약11개월간 사슬에 대한 검증을 계속하며 기술완성도를 높여왔다며 다음과 같이 주장했다.

 

 “사슬이 어떤 블록체인과 비교해도 `속도’, `확장성’, ‘탈중앙화’와 ‘스토리지 이슈’,  ‘스마트컨트랙트 설계’등의 부문에서 우월하다. 사슬의 완성도가 엔터테인먼트, 탈중앙화 아이디(DID), 결제, 게임, 증명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이미 실사용 가능한 수준까지 올라왔다."

 

블록체인의 최고 성과는 암호화폐, 기술 미비로 대량 채택은 미흡

사슬 메인넷의 운영과 발전을 맡고 있는 사슬파운데이션의 이정근 대표는 “지금까지 블록체인 산업의 최대수혜는 암호화폐였을 뿐, 블록체인 기술이 대규모로 실생활에 채택된 경우는 없었다”며 “이는 현재의 기술 수준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사슬의 기술 수준이 블록체인 기술의 대량 채택을 앞당길 수 있는 수준이라고 자신했다.

실제 이정우 대표는 이날 사슬 플랫폼과 이를 이용해 만든 해외송금 앱 플립(flip)을 공개하기도 했다

사슬은 글로벌 환경에서 1000TPS, 국가 단위에서는 1만TPS의 속도를 냈다. 플립(flip)은 P2P환전앱으로 이용자들은 암호화폐를 법정통화나 다른 암호화폐로 구매하고 전송할 수 있다.

플립과 관련해 사슬파운데이션 이정근 대표는 “세계적 금융기관들이 열심히 환전 앱을 개발하고 있는 단계이지만, 우리는 실질적으로 개발을 완료한 상태이다. 우리의 기술력이 전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자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아티프렌즈는 사슬을 바탕으로 국내외 금융기관과 공동으로 외환전송시스템을 개발해 마무리단계에 접어들었다며 제도적 뒷받침만 제공된다면 곧바로 서비스에 뛰어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사슬은 세계적 경쟁력 확보....연말이나 내년 초 사슬 ICO 계획

이대표는 수년 전 ICO를 진행하고도 기술 부족으로 아직 메인넷을 개설하지 못한 해외업체들이 많다면서 이들 중 일부 업체들과 사슬로 메인 넷을 개설해 주는 건에 대해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대표는 올 연말이나 내년 초 사슬 ICO도 계획하고 있다며 다음과 같이 자신감을 내비쳤다.

 

 “프로젝트를 걸고 ICO를 진행하는 게 일반적이지만, 우리는 거꾸로 기술 개발을 완료한 상태에서 ICO를 진행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