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스닥, 디지털 자산 대상의 분산형 금융자산 지수 DEFX 새로 도입

미국의 증권거래소 나스닥(Nasdaq)이 블록체인 분산형 금융자산 지수인 디픽스(Defix, DEFX)를 새로 도입했다고 9일 발표했다.

지수개발에는 증권중개회사 엑산테(Exante)가 참여했다.

다양한 유형의 암호화폐 자산들이 참여

이 지수에는 작업증명(PoW) 블록체인 서비스인 아모비오(Amoveo, VEO), 분산형 거래소 프로토콜 전문회사 옥스(ZRX), 시장예측 플랫폼 오거(REP) 등에 더해 DAI 스테이블코인과 메이커DAO(MKR) 등 배후에 있는 분산형 자율조직의 거버넌스 토큰도 포함되어 있다.

아모비오의 최고 개발자인 잭 헤스(Zack Hess)는 이와 관련하여 다음과 같이 말했다.

"분산형 금융자산 프로젝트에 갈수록 높은 관심이 기울여지는 것은 반가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엑산테 비트코인 펀드, 70000% 투자수익률 기록

엑산테는 지난 2012년 자체적인 비트코인 펀드를 개설한 바 있다. 이 펀드는 최초 조성 후 지금까지 무려 70000%에 달하는 투자수익률을 기록하고 있다.

이에 더해 이 회사는 이더(ETH), 이더리움 클래식(ETC), 모네로(XMR), 리플(XRP), 지캐시(ZEC) 등을 포함하는 주요 알트코인들로 구성된 XAI 펀드도 구축한 바 있다.

지난 8월 말 코인텔레그래프에서 보도했듯이 영국의 억만장자이자 브레밴 하워드 설립자인 앨런 하워드(Brevan Howard)가 지분을 보유하는 엘우드 에셋 메니지먼트(Elwood Asset Management)가 암호화폐 헤지펀드 분야에서 10억 달러 규모의 벤처를 설립한다는 계획을 준비 중에 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