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 1980년대의 게임북 시리즈를 블록체인 카드 게임으로 재개발해

마이크로소프트와 주요 게임 개발사인 아이도스(Eidos), 게임북 업체인 페이블드 랜드(Fabled Lands)가 1980년대의 베스트셀러 게임북을 기반으로 하는 블록체인 카드 게임을 공동 개발 중이다.

12월 1일에 공개된 보도자료에 따르면, 이 새로운 카드 게임은 제이미 톰슨(Jamie Thomson)과 마크 스미스(Mark Smith)가 공동 저술한 1980년대의 베스트셀러 “호랑이의 길(“The Way of the Tiger)”을 토대로 개발된다고 한다.

이 게임의 타이틀은 "죽음의 경기장(Arena of Death)"이 될 예정이며, 게임 플레이어들은 오리지널 게임북 시리즈의 특징대로 구현된 판타지 주제의 카드 전쟁에서 싸우게 된다.

블록체인으로 진정한 카드 소유권 보장

페이블드 랜드의 CEO이기도 한 제이미 톰슨이 블록체인 기술을 사용하기로 결정한 것은 이 기술이 자산이 달성하고자 하는 게임에 있어서 기존의 비디오 게임보다 낫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원래는 이 시리즈를 컴퓨터 게임 형식으로 재출시할 생각이었지만, 아무래도 이 신기술(블록체인)이 더 적합하다고 여겨졌다. 매직 더 개더링(Magic the Gathering) 게임을 한다고 상상해보라. 카드가 자신의 소유물임을 안다면 그 게임은 그야말로 진정한 자신의 것이 된다. 또한 우리가 어떤 아이템이나 스킬이 단지 100개 밖에 없는 한정판이라고 밝힐 경우, 플레이어는 그것이 문자 그대로 100개 밖에 없음을 믿을 수 있다.”

페이블드 랜드는 기업 및 공급망 관리와 관련된 비체인(Vechain) 블록체인의 대체 불가능 토큰(non-fungible tokens, NFT)를 이용해 게임 내 자산의 소유권을 보장할 계획이다.

비체인을 이용함으로써 "모든 암호화폐 문제를 다루지 않고도” 카드와 게임 내 아이템을 생성할 수 있다"고 제이미 톰슨은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