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스페인 은행, 유럽 금융권에 블록체인 도입

지난 1월 3일, 스페인의 카이샤 은행(CaixaBank)이 블록체인 기반의 금융 플랫폼 We.trade를 서비스 목록에 추가했다. 이로서 카이샤 은행은 유럽 최초로 고객들에게 블록체인 기술 이용 서비스를 제공하는 은행 중 하나가 되었다.

We.trade는 블록체인을 이용해 단일 공유 플랫폼에서 공급자와 구매자의 거래 프로세스를 촉진시켜 준다. 또한 스마트 컨트랙트를 생성해 거래 작업을 자금조달이나 결제와 연계시킴으로써 기업의 채무불이행 위험을 방지하므로 기업의 세계화를 증진시킬 수 있다.

카이샤 은행은 2018년 10월에 We.trade 컨소시엄에 가입해 1,580만 명의 고객이 We.trade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전 세계적인 거래의 추적성과 보안성을 강화하였다.

카이샤 은행의 최신 보도자료에서는 이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하고 있다.

“이 솔루션은 거래에 대한 실시간 모니터링 기능을 제공하여 프로세스 전반의 투명성을 높여준다. 회원은행들이 검증 및 인증한 고객들만이 이 플랫폼을 이용할 수 있으므로 거래의 보안성과 신뢰성도 매우 높다.”

2017년에 출시된 We.trade는 IBM의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금융 플랫폼이다. UBS 및 소시에떼 제네럴(Societe Generale)과 같은 유럽 금융기관 15곳으로 구성된 컨소시엄이 개발한 이 플랫폼의 역할은 기업들에게 금융정보 검증을 위한 무신뢰 디지털 플랫폼을 제공하는 것이다. 이 플랫폼을 사용하는 유럽 전역의 400개 물류 회사들이 배송하는 상품들을 We.trade의 개방형 API 아키텍처를 통해 추적할 수 있다.

IBM은 We.trade가 유럽연합뿐만 아니라 각 은행 소재국의 요건도 준수하고 있다고 말한다. 또한 We.trade는 EU의 일반 개인정보 보호법(General Data Protection Regulations, GDPR)을 포함한 복잡한 국제 규제 요건의 맥락 내에서, 그리고 각 회원 은행의 개별 요건 내에서 운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