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중남미 개발은행, 토지 등기 위한 블록체인 시범사업 나서

미주 개발 은행(IADB)은 블록체인 기술로 토지 명의(land tilting) 및 등기부 상의 일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지를  시험하기 위해  세 가지 블록체인 시범 사업을 진행 중이다.

지난 10월 28일, 블록체인 스타트업 크로마웨이(ChromaWay)는 IADB와 손잡고 볼리비아, 페루 및 파라과이에서 “분산원장 기술(블록체인): 토지 명의 및 등기의 미래”라는 이니셔티브로 2년간의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고 보고 했다

스웨덴, 캐나다, 인도, 호주와 같은 국가에서 토지 소유권을 추적한 경험이 있는 크로마웨이는 볼리비아의 IT 서비스 회사인 자라소프트(Jalasoft)와 함께 이 시범 사업을 진행한 후 성공적일 경우 남미의 다른 지역에서도 시행할 생각이다. 크로마웨이의 헨릭 헤테(Henrik Hjelte) CEO의 설명은 다음과 같다.

“IDB와의 협력을 통해 파트너 국가들은 다른 프로젝트에서 개발  사용되  성숙해지고 있는  분산원장 기술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안전한 토지등기 시스템이 사회적, 경제적으로 매우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회에  이런 솔루션을 투입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

중남미 최대의 개발자금 조달원인 IADB는 다음 달 출범될 이 프로젝트를 통해 블록체인 기술이 중남미의 토지행정 문제 일부를 해결할 수 있게 되기를 바라고 있다.

블록체인으로 소유권 기록

세계각국 정부가 블록체인 기반의 토지 등기소 설립에 참여하거나 이를 권장하는 사례가 갈수록 늘고 있다.

가장 최근에는 두바이 경제개발부가 단일 기업 시장에 대해 블록체인 기반의 플랫폼으로 전환한다고 발표했다. 이 새로운 시스템은 두바이에서 사업하기가 보다 편리하게 해줄 것이라고 한다.

블록체인을 이용해 부동산 및 사업에 대한 소유권을 영구적으로 기록하는 일은 2016년부터 계속되어 왔다. 이 기술에 대한 관심은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는데, 이 프로세스에서는 예컨대 부동산 거래 진행 과정에서 수수료를 받는 중개업자가 배제되기 때문이다. 또한 사기 위험을 낮추고, 자료 위조를 방지하며, 거래가 이루어지기에 앞서 부동산 물건이나 사업부채의 확인 절차를 간소화할 수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