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소재 헤지펀드, 5,000만 달러 자금 조달해 새 암호화폐 투자펀드 출범

영국 소재의 헤지펀드 관리업체인 니켈 에셋 매니지먼트(Nickel Asset Management)가 새로 출범한 암호화폐 투자펀드용 자금 5,000만 달러를 조달했다.

온라인 경제 전문 미디어인 파이낸스 매그네이츠(Finance Magnates)의 9월 9일자 보도에 따르면, 이 헤지펀드는 새로 출범하는 암호화폐 투자 펀드인 니켈 아비티지 펀드(Nickel Arbitrage Fund)를 위한 자금 5,000만 달러를 조달했다고 한다. 이 펀드의 목표는 디지털 자산의 차익거래를 이용하는 것이다.

차익 거래는 한 거래소에서 자산을 매입해서 다른 거래소에서 더 높은 가격으로 매도함으로써 서로 다른 시장의 가격 차이로 이익을 올리는 기법이다. 니켈 아비티지 펀드의 포트폴리오 매니저인 알렉 클로다(Alek Kloda)는 다음과 같이 덧붙였다.

“디지털 자산과 그 파생상품이 전 세계의 여러 거래소에서 충분한 속도와 실행 품질로 거래되는 한, 다른 시장 참가자들의 유동성을 향상시키면서 수익을 올릴 수 있다.”

영국 규제당국의 승인

이 회사는 또한 니켈 아비티지 펀드가 암호화폐에 집중하는 투자 펀드로서 영국 규제당국인 금융감독원(FCA)의 승인을 받은 몇 안 되는 기업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니켈 에셋 매니지먼트의 CEO인 아나톨리 크라칠로프(Anatoly Crachilov)는 디지털 자산이 전 세계 투자자들의 기관별 포트폴리오 배분 중 일부가 되는 것도 시간문제라고 덧붙였다. 

영국 극우 정당, 정부보다 먼저 암호화폐 정책 공개

코인텔레그래프는 영국의 극우 정당이 영국 최초라고 하는 일관성 있는 암호화폐 정책을 발표했다고 앞서 보도한 바 있다. 파시스트 국민전선(NF)의 전 당원들이 당원으로 포함된 국민자유당(National Liberal Party)은 자신들의 웹사이트를 통해 영국에는 현재 암호화폐 정책이 부재 상태라고 주장하면서, 정부가 암호화폐 규정에 대해 어떠한 의미 있는 입장도 취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