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MG, 호주, 중국, 일본에서 분산형 원장기술 기반 공급체인 툴 도입

4대 회계법인들 중 하나에 속하는 KPMG가 호주, 중국, 일본 등에 블록체인 기반 추적 플랫폼을 공식 개통했다. 28일 회사의 발표에 따르면 KPMG 오리진(KPMG Origins)이라고 불리는 이 플랫폼은 농업, 제조업, 금융서비스 등 분야의 투명성과 추적 가능성을 높이고자 만들어진 것이다.

KPMG 오리진의 3개국 동시 오픈은 이들 국가에서 고객사들과 상당한 정도의 시험 운용을 거친 후에 이뤄지는 것이다.

시험가동에 참가한 회사들로 케인그로우어스와 선라이스 등 있어

블록체인과 IoT 등 다양한 신기술을 도입한 KPMG 오리진은 공급체인 프로세스의 효율을 개선할 계획이다. 이 플랫폼은 거래 파트너들 간에 제품 데이터에 대해 쉽게 파악하게 함으로써 운영상의 복잡성을 줄여줄 수 있다고 한다.

KPMG 오리진의 시험 운영에는 호주 최대의 브랜드 식품 수출회사인 선라이스(SunRice)와 호주 사탕수수 재배농가들을 대표하는 조직인 케인그로우어스(Canegrowers), 와인양조장 미첼 와인(Mitchell Wines) 등이 참여했다.

블록체인 기술, 갈수록 높아지는 지속 가능성에 대한 수요에 부응할 수 있을 것

케인그로우어스의 멤버십 담당 고위 매니저인 맷 킬리(Matt Kealley)는 블록체인 기술이 자신들의 자연 농법을 드러내고 싶어하는 재배 농가들의 요구에 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KPMG 오리진 같은 블록체인 솔루션은 재배농가로부터 소비자까지 모든 과정을 투명성 높게 보여줌으로써 최종 사용자들이 지속 가능성  높은 농법을 사용했음을 입증하는데 이상적인 방법이다."

그런 한편 거대 농업기업의 이해를 대변하는 PwC 임원은 최근에 블록체인이 슈퍼마켓 체인이나 소비자들에게 완벽한 추적 가능성이라는 환상을 심어준다고 비판하며 어떠한 유통과정도 완전하게 조작 불가능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