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한옥마을에선 내년부터 암호화폐로 결제한다

전라북도가 블록체인 기반 스마트 관광도시로 자리매김한다. 내년부터 전주한옥마을을 찾는 관광객은 암호화폐 '전북코인'으로 결제할 수 있다. 이에 대한 후기를 작성할 경우 결제금액의 일부를 코인으로 되돌려 받는다. 전북도는 이를 통해 도내를 찾는 관광객에게 새로운 관광경험을 제공하고, 지역 관광산업의 활성화를 촉진한다는 계획이다.

전라북도는 25일 블록체인, 사물인터넷(IoT) 등 4차산업의 핵심기술을 활용한 ‘블록체인 기반 전라북도 스마트 투어리즘 플랫폼’ 구축이 막바지 작업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전라북도 이경순 SW산업팀장은 "블록체인 관광플랫폼은 완성 단계이며, 현재 플랫폼 위에서 돌아갈 가맹점을 모집하고 있다"며 “블록체인 기반 관광 애플리케이션(앱) 등도 차례로 공개할 예정”이라 말했다.

이 사업은 지난해 말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선정한 ‘2019 블록체인 공공선도 시범사업’의 일환이다. 당시 전북도를 포함해 병무청, 서울시, 우정사업본부, 한국남부발전 등 총 12개 과제가 선정됐다. 전북도는 국비 6억원과 민자 4억원, 총 10억원을 지원받아 나인이즈, 글로스퍼 등 시범사업자와 함께 지난 1년여간 블록체인 사업을 추진해왔다.

전주한옥마을을 찾는 관광객은 ‘전북 스마트투어(가칭)’ 앱을 통해 한옥마을 주요 관광지와 가맹점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또 전북도는 앱을 통해 전북코인을 충전하고, 가맹점 리뷰에 대한 보상을 코인으로 제공하는 기능도 탑재할 계획이다. 전북코인의 운영과 정산을 담당할 금융사업자엔 NH농협은행이 선정됐다.

이 팀장은 “관광객은 전주한옥마을에 설치된 키오스크에서 전북 스마트투어 앱 QR코드를 인식해 곧바로 전북코인을 충전할 수 있다”며 “전북코인은 원화와 1대 1로 연동된 스테이블코인(가치안정화폐)이기 때문에 가격 변동성에서 자유롭다”고 말했다.

현재 전주한옥마을엔 1대의 키오스크 설치가 완료됐다. 내년 시범운영 기간 전까지 총 2대의 키오스크를 추가로 설치한다. 가맹점에도 비콘(블루투스 기반의 스마트폰 근거리 통신으로 IoT 구현 기기)을 설치해 관광객에게 위치 기반의 관광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또 가맹점에서 전북코인으로 결제시 일정 금액을 보상환급(페이백)하는 기능도 구현할 예정이다. 이 팀장은 “보통 지역화폐는 총 결제금액의 7% 정도를 페이백 해주는데, 전북코인은 페이백 수치를 7~10% 정도로 잡았다”며 “만약 관광객이 10만원을 결제했으면 1만원 정도의 코인을 관광객 전자지갑에 다시 넣어주는 것”이라 설명했다.

해당 사업은 내년 1월부터 12월까지 총 1년간 전주한옥마을과 남부시장 청년몰에서 시범운영된다. 2021년엔 전주시와 전북도 전체로 플랫폼을 확대접목할 방침이다.

/블록포스트 김소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