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암호화폐 마진거래, 예수금의 2배로 축소

올해 봄부터 일본의 비트코인(BTC) 및 암호화폐 거래소들이 마진거래에 대해 상당한 제약을 받게 될 전망이다.

일본의 영자 일간지인 저팬타임스(Japan Times)는  일본 금융규제당국인 금융청(FSA) 관리의 말을 인용하여 마진 폭을 투자자 예수금 (deposits)의 두 배까지로 축소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보도했다.

FSA, 암호화폐 시장 변동성 축소 원해

작년 일본 국내 거래소들은 자율규제의 일환으로 마진 한도를 투자자들의 예수금 4배로 제한하기로 했었다.

FSA는 이번 조치가 암호화폐 시장의 변동성을 최소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정책의 실행 일정에 대해서 저팬타임스는 다음과 같이 보도했다.

"이 새로운 규정은 이번 봄에 시행될 예정인 금융상품거래법 개정안과 연계하여 내각부 명령에 포함될 것이다."

그러나 이 법이 시행된 직후부터 이러한 제한이 실행될지 여부는 아직도 분명히 밝혀지지 않았다.

마진거래 시장에 큰 영향 미칠 수 있어

이번 조치는 마진거래는 이익과 손실의 잠재적인 크기 때문에 시장에 상당히 큰 영향을 미칠 수 있으며 특히 다수의 투자자들이 같은 투자패턴을 보일 경우 더욱 그럴 가능성이 높다.

코인텔레그래프가 언급했듯이 마진거래의 영향은 암호화폐 시장에서 가격 조작의 가능성에 대해 우려해온 일부 관측통들 사이에서 오래 전부터 논란이 되어온 문제이다.

작년 10월 한 보도에서는 일본에서 투자자들 사이에 마진거래에 대한 관심이 사상 최고로 높아졌다고 밝혔었다.

거래소들도 그러한 규제 변화를 감지해서 코인체크(Coincheck) 같은 거래소들도 금년 3월부터 마진거래를 전면 중단할 것이라고 발표하기도 했다.

일본은 그간 암호화폐에 친화적인 국가가 되고자 노력해왔으며 이 분야 규제를 완화함으로써 시장을 성장시키고 거래소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는 정책을 펼쳐왔다. 한편, 규제당국은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에 대한  소비자들의 수요가 전혀 없다고 말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