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에너지부 장관, 암호화폐 채굴자들에게 실제 전기요금을 부과하기 원해

이란의 경제 일간지 파이낸셜 트리뷴(Financial Tribune)의 6월 9일 보도에 따르면, 이란 에너지부 차관은 암호화폐 채굴자들의 전기 요금이 실제 가격에 따라 계산돼야한다고 밝혔다. 

이란 호마윤 해리(Homayoun Haeri) 에너지부 차관은 암호화폐 채굴에 대한 전기 요금에 대해 전력 사용량에 설정된 비율에 따라 가격을 책정해야한다고 주장했다. 파이낸셜 트리뷴은 이란 정부가 실제 전력 소비 비용과 소비자들에게 청구되는 비용의 간극을 줄이기 위해 매년 약 10억 달러의 보조금을 지불하고 있는 것으로 보도했다.

지난 12월에 보도된 바와 같이 이란인들은 암호화폐 시장의 침체와 미국의 제재 심화로 인한 리알화의 변동에도 불구하고 암호화폐 채굴을 통해 많은 이윤을 창출했다.

이란은 주요 정부당국 - 정보통신부, 중앙은행, 에너지부 등에서 암호화폐 채굴을 산업으로 수용한 지난 9월 이후 암호화폐 채굴에 대해 긍정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동시에 이란의 최고 사이버공간 협의회 비서관은 관련 당국이 암호화폐 채굴 관련 규제의 뼈대를 세우고 있으며 이란 국립 사이버공간 센터가 암호화폐 채굴 관련 규제를 위한 플랫폼을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이란의 경제적 안정을 확보하기 위한 시도로 이란 정부는 국가에서 지원하는 암호화폐의 발행도 고려해왔다. 지난 8월, 이란 국립 사이버공간 센터는 하산 루하니(Hassan Rouhani)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국가가 지원하는 암호화폐 프로젝트가 준비되었다는 초안을 공개하였다.

최근 코인텔레그래프의 분석은 이란 정부의 암호화폐에 대한 태도의 변화와 어떻게 그것이 이란의 암호화폐 사용자들에게 영향을 미칠지까지 주목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