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미국 경제 패권에 맞설 이슬람권 암호화폐 만들자!"

이란 대통령이 미국의 경제적 지배에 맞서기 위한 여러 수단 중 하나로 이슬람권의 암호화폐를 만들 것을 제안했다.

12월 19일 말레이시아에서 열린 이슬람 회의(Islamic conference)에서 하산 로하니(Hassan Rouhani) 이란 대통령은 이슬람 국가들이 금융 및 무역 협력을 강화해 미국 달러화에 대한 의존에서 벗어날 것을 촉구했다고 AP통신은 보도했다.

이슬람권 암호화폐로 '미국의 경제패권'에 맞서

하산 로하니 대통령은 미국의 경제제재가 다른 나라들에 대한 “고압적 패권과 협박의 주된 도구”라고 주장하면서, 이슬람 국가들 간에 현지 통화를 무역에 사용하는 특수 은행 및 금융 시스템을 구축하자고 제안했다. 그는 이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암호화폐 발행을 제안했다고 현지 보도는 전했다.

AP가 보도한 그의 주장은 한 마디로 다음과 같다.

“이슬람 세계는 미국의 달러화와 금융 체제의 지배에서 벗어나기 위한 조치를 강구해야 한다.”

말레이시아, 달러화 대항마 제안 지지

이번 이슬람 회의에는 터키, 카타르 및 주최국 말레이시아와 같은 주요 이슬람 국가의 지도자들도 참석했지만, 사우디아라비아와 파키스탄은 참석하지 않았다.

현지 매체인 프리 말레이시아 투데이(Free Malaysia Today)의 보도에 따르면, 이란 대통령의 이러한 제안을 지지한 국가는 아직까지는 말레이시아 뿐으로서, 마하티르 모하맛(Mahathir Mohamad) 말레이시아 총리는 이란과 터키가 미국 달러화에 대한 대안 마련 기회를 고려하게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면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고 한다.

“우리는 독자적인 통화나 공통의 통화를 사용할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