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기업 투자 확대 ... ‘옥석가리기’ 본격화

올해에만 벌써 20여개 기업이 투자를 유치하는 등 올들어 전문 투자회사들이 블록체인 기업에 대한 투자가 늘고 있다. 특히 하반기부터는 50억원 이상의 대형 투자도 늘어나는 추세다.

ICO 형태로 투자금을 끌어모으던 블록체인 기업들이 점차 전문 투자회사의 검증을 받고 지분투자를 받는 일반적인 스타트업(창업초기기업)과 형태로 투자를 유치하고 있는 것이다. 전문 투자사들이 블록체인 기업 투자에 본격적으로 나서면서 블록체인 기업들의 ‘옥석가리기’도 본격화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아이콘루프 100억, 블로코 90억 등 대형 투자 유치 사례 나와
1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올해에만 약 20여개 블록체인 기업이 기관투자자나 대기업의 투자를 유치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올해 초에는 10억~50억원 수준의 초기 투자가 대부분이었지만 하반기부터는 50억원을 넘는 대규모 투자도 연이어 발표되고 있다.

아이콘루프가 100억원의 기관투자자들 자금을 유치했고 블로코가 90억원, 스트리미가 80억원, 코인플러그가 75억원의 투자를 받았다. 카사와 엠블랩스도 각각 70억원, 56억원의 기관투자자 자금을 수혈받았다.

이 외에도 커먼컴퓨터가 30억원, 헤이비트가 23억원의 투자를 유치하는 등 올 하반기에만 8개 기업이 500억원이 넘는 금액을 투자받았다. 상반기까지 넓혀보면 헥스란트, 벨릭, 부스트, 슈퍼블록, 시그마체인 등이 전문 투자사나 기업들의 자금을 유치했다.

투자를 받은 블록체인 기업들을 살펴보면 시장에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거나 실제 서비스를 통해 블록체인 기술의 가치를 증명하고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

기술-서비스로 검증받은 블록체인 기업 늘어
아이콘루프와 카사는 정부로부터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받으면서 기관투자자들의 자금을 대거 유치했다. 아이콘루프는 블록체인 기반 신분증명 서비스인 ‘마이아이디’로, 카사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누구나 쉽게 상업용 부동산에 소액으로 투자할 수 있도록 하는 ‘디지털 부동산 수익증권’으로 금융위원회의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됐다.

또 블로코와 코인플러그는 일찌감치 블록체인 기술의 가능성을 확인하고 기술개발에 매진해온 기업들이다. 특히 코인플러그는 블록체인 특허를 전세계에서 가장 많이 보유한 기업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두 기업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의 공공부문 블록체인 시범사업에 참여하고 있다는 공통점도 있다.

엠블랩스는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블록체인 기반이 수수료 없는 차량호출 서비스를 실제로 제공하고 있다. 이미 싱가포르에서 가입자 50만명, 6만명 이상의 운전기사를 보유하는 성과를 내고 있다.

스트리미 역시 국내 대표 암호화폐 거래소 ‘고팍스’를 운영하며 보안과 정보관리 시스템에 적극 투자하는 행보로 주목받고 있다.

한 블록체인 투자사 대표는 “올 상반기만해도 암호화폐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 때문에 블록체인 기업에 투자를 꺼리던 벤처캐피탈들도 블록체인 기술 기업 중심으로 관심을 가지고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며 “ICO나 거래소를 통한 암호화폐 판매로 돈을 끌어 모으는 시대는 지났다. 전문 투자사의 검증을 받아야 하는 시대로 접어들면서 암호화폐를 발행만 하고 사업을 제대로 진행하지 않는 기업들이 시장에서 퇴출되고 있다”고 전했다.

/블록포스트 허준 기자